"도로 위 스마트폰 사용은 눈을 감고, 귀를 막고 걷는 것과 같아요"
"도로 위 스마트폰 사용은 눈을 감고, 귀를 막고 걷는 것과 같아요"
  • 김솔미 기자
  • 승인 2019.06.05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세이프키즈코리아와 함께하는 ‘EYES UP, EARS OPEN’

【베이비뉴스 김솔미 기자】

"도로 위 스마트폰 사용은 눈을 감고, 귀를 막고 걷는 것과 같습니다."

세이프키즈코리아는 보행 중 전자기기 사용을 줄이기 위한 ‘EYES UP, EARS OPEN’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알림] 시각장애인 웹접근성 보장을 위한 대체텍스트입니다. 

이아무개 씨가 횡단보도에서 스마트폰을 보다가 달려오던 차량과 충돌.

주 정차된 차량 사이에서 차도로 걸어 나온 박아무개 군이 스마트폰을 보다가 옆에서 오던 차량에 치여 중상.

왕복 6차선 도로 횡단보도에서 통화 중이던 최아무개 씨, 달려오던 승용차에 부딪혀 두개골 골절.

635명의 중·고등학생 중 31.1%가 보행 중 스마트폰을 사용하다가 차량에 부딪히거나 부딪힐 뻔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습니다.

걸어가면서 전자기기를 사용하는 것은 보행자가 스스로 사각지대를 만드는 위험한 행동입니다. 도로 위 스마트폰 사용은 눈을 감고 걷는 것과 같습니다.

또한 평소 보행자가 소리로 인지하는 거리는 14.4m. 하지만 스마트폰을 사용할 경우 문자는 7.2m, 음악 감상은 5.5m로 줄어듭니다. 도로 위 스마트폰 사용은 귀를 막고 걷는 것과 같습니다.

보행 중 전자기기 사용을 줄이기 위한 ‘EYES UP, EARS OPEN’ 세이프키즈코리아와 함께합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