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육아휴직’ 쓰면 첫 3개월에 750만원
‘아빠 육아휴직’ 쓰면 첫 3개월에 750만원
  • 김솔미 기자
  • 승인 2019.07.05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맘스룸] 같은 자녀에 대해 부모 모두 휴직...‘아빠 육아휴직 보너스제 급여’ 지급

【베이비뉴스 김솔미 기자】

워킹맘에게 보장된 육아휴직 1년, 하지만 이제 막 걸음마를 뗀 자녀를 두고 복직하기란 쉽지 않죠. 이럴 때, 아빠도 육아휴직을 쓰면, 3개월에 최대 750만 원까지 받을 수 있습니다.

[알림] 시각장애인 웹접근성 보장을 위한 대체텍스트입니다. 

워킹맘에게 보장된 육아휴직 1년, 하지만 이제 막 걸음마를 뗀 자녀를 두고 복직하기란 쉽지 않죠. 이럴 때, 아빠도 육아휴직을 쓰면 3개월에 최대 750만 원까지 받을 수 있습니다.

‘아빠 육아휴직 보너스제’라고 불리는 육아휴직급여 특례 때문인데요. 육아휴직급여 특례는 부모가 모두 육아휴직을 사용하는 경우, 두 번째 사용한 사람의 3개월 급여를 통상임금의 100%로 지급하는 제도입니다.

구체적으로 살펴볼까요. 원래 육아휴직 급여는 첫 3개월 동안 통상임금의 80%, 최대 150만 원까지 지급되는데요. 특례가 적용되면 통상임금의 100%, 상한액은 250만 원으로 상향됩니다.

예를 들어, 한 달에 300만 원을 버는 아빠가 엄마에 이어 육아휴직을 사용했다면 3개월 동안 750만 원의 급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단, 육아휴직급여 특례를 적용받으려면 부모가 동시에 육아휴직을 사용할 수 없다는 점, 잊지 마세요! 지금까지 여러분의 행복한 육아를 돕는, 육아캐스터 이나영이었습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