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뉴스] "명동에 따뜻한 눈이 내려요!"
퀵메뉴
임산부라면 100% 증정 출산선물 신청하기
[스토리뉴스] "명동에 따뜻한 눈이 내려요!"
  • 최대성 기자
  • 승인 2017.12.06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베이비뉴스 맘스클래스
    - No.1 임신,육아교실, 전국주요도시 알찬강의 푸짐한 경품과 전원증정 사은품
  • http://www.momsclass.co.kr
AD
진눈깨비 내리는 12월의 명동, 그리고 사람들

【베이비뉴스 최대성 기자】

명동 거리에 진눈깨비가 쏟아지고 있다.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명동 거리에 진눈깨비가 쏟아지고 있다.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이건 눈도 아니고 비도 아니여~"

기상청의 눈 예보에 서둘러 명동 거리를 찾았지만 눈치 없는 진눈깨비에 어깨가 무겁습니다.
 
크리스마스를 19일 앞둔 6일 오후 비록 눈이 쌓이진 않았지만 쏟아지는 진눈깨비에 명동 거리가 제법 로맨틱해졌습니다.

캐릭터 인형탈을 쓴 아르바이트생들이 우산 하나로 진눈깨비를 피하고 있다.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캐릭터 인형탈을 쓴 아르바이트생들이 우산 하나로 진눈깨비를 피하고 있다.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가장 먼저 아이들이 좋아하는 캐릭터인 슈퍼마리오와 강아지 인형들이 우산 하나로 진눈깨비를 피하며 이야기를 나눕니다. 팔짱을 끼고 지나는 여느 연인 부럽지 않은 우연한 모습에 사람들 표정이 밝아졌습니다.

구세군 자선냄비 자원봉사자가 진눈깨비를 맞으며 모금활동을 하고 있다.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구세군 자선냄비 자원봉사자가 진눈깨비를 맞으며 모금활동을 하고 있다.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조금 더 들어가니 귀에 익은 종소리가 들립니다. 지난 1일부터 거리모금에 나선 구세군입니다. 갑작스러운 진눈깨비에 투명한 우산을 들고 서 있지만, 자선냄비는 물론 옷과 신발이 서둘러 녹아버린 진눈깨비에 축축해집니다. 한참 동안 많은 사람이 무심코 스쳤지만 아랑곳하지 않고 연신 종을 흔드는 구세군 자원봉사자.

구세군 자선냄비 자원봉사자의 우산에 진눈깨비가 쌓였다.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구세군 자선냄비 자원봉사자의 우산에 진눈깨비가 쌓였다.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어려운 사람들을 도와주세요."

진눈깨비가 더 많이 쏟아집니다. 눈인가 싶다가도 비처럼 내립니다. 귀여운 젖소 모자를 쓴 외국인 남자아이. 함박눈이 아닌데도 함박미소를 선물합니다. 동심에 국적은 따로 없습니다.

한 아이가 내리는 진눈깨비에 즐거워하고 있다.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한 아이가 내리는 진눈깨비에 즐거워하고 있다.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다사다난했던 한 해가 저물어가고 있습니다. 이날 명동에서 만난 따뜻한 마음들이 잘 모여 소외된 계층에도 전달되길 바라봅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