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줄포토] 간판 떼어버린 화곡동 어린이집
육아맘예비밤 육아맘예비밤
[세줄포토] 간판 떼어버린 화곡동 어린이집
  • 최대성 기자
  • 승인 2018.07.20 14:49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베이비뉴스 맘스클래스
    - No.1 육아교실, 전국주요도시 알찬강의 푸짐한 경품과 전원증정 사은품
  • http://class.ibabynews.com
AD
영아 사망한 강서구 화곡동 어린이집, 다음 날 현장을 찾아보니...

【베이비뉴스 최대성 기자】

강서구 화곡동 어린이집 영아 사망 사건이 일어난 다음날 20일 오전 해당 어린이집 정문 상단에 있었던 간판이 제거돼 있다. 한편, 11개월 된 아기를 숨지게 한 혐의로 긴급체포된 어린이집 교사 김아무개 씨는 이날 오전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남부지법에 출석했다.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강서구 화곡동 어린이집 영아 사망 사건이 일어난 다음날 20일 오전 해당 어린이집 정문 상단에 있었던 간판이 제거돼 있다. 한편, 11개월 된 아기를 숨지게 한 혐의로 긴급체포된 어린이집 교사 김아무개 씨는 이날 오전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남부지법에 출석했다.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영아 사망 사고가 일어난 화곡동 어린이집의 이름이 하룻밤 사이에 사라졌습니다.

나머지 글자의 희미한 흔적만이 여기가 조용한 화곡동을 충격과 공포로 몰아넣은 문제의 어린이집임을 확인시켜줍니다.

간판을 내린 누군가에겐 서둘러 지우고 싶은 기억이겠지만, 아이를 잃은 부모에겐 평생 지울 수 없는 상처입니다.

[세줄포토] 세줄포토는 베이비뉴스 사진기자들이 취재 현장에서 만나는 다양한 이야기를 단 세 줄의 짧은 글로 전하는 사진기사입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san**** 2018-07-30 11:32:23
학부모들 모두 아무도 보내고 싶지 않겠죠

db**** 2018-07-30 09:39:31
믿고 맡겨도 되나 싶어져요

black**** 2018-07-23 00:28:25
어린이집을 보내야할지말아야할지 정말고민하게되네요

so**** 2018-07-21 09:35:19
아휴..말하면 뭐해요.. 참나.. 진짜 어디 믿고 맞길데가 없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