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로, 나날이 건조해져 호흡기 증상 심해지는 때
육아맘예비밤 육아맘예비밤
한로, 나날이 건조해져 호흡기 증상 심해지는 때
  • 윤정원 기자
  • 승인 2018.10.05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베이비뉴스 맘스클래스
    - No.1 육아교실, 전국주요도시 알찬강의 푸짐한 경품과 전원증정 사은품
  • http://class.ibabynews.com
AD
머리 방향을 창가 반대쪽으로 재워야

【베이비뉴스 윤정원 기자】

창원 함소아한의원 정미전 대표원장. ⓒ함소아한의원
창원 함소아한의원 정미전 대표원장. ⓒ함소아한의원

이번 겨울은 평소보다 더 춥고 길 것으로 예상된다. 한로가 지나면 새벽에 찬 이슬이 맺히기 시작하며 본격적인 가을 환절기의 시작을 알린다. 새벽 4시 이후 최저기온이 떨어지기 시작하고 나날이 건조해져 비염, 천식이 있는 아이는 증상이 더욱 심해질 수 있다. 또한 코피, 콧물, 코 막힘, 기침 증상과 잦은 감기로 고생하는 아이들이 늘어나니 생활관리에 각별한 관리가 필요하다. 창원 함소아한의원 정미전 대표원장에게 이 시기 건강관리법에 대해 들어봤다.

◇ 여러 겹의 얇은 겉옷을 준비하자

일교차가 10도 이상 커지면 우리 몸은 기온 차에 적응하는 능력이 저하되고 면역력이 떨어지기 쉽다. 낮 동안 땀을 흘린 상태에서 해질 무렵이나 저녁 찬바람에 노출되면 비염, 천식 등 호흡기 알레르기 질환들이 심해질 수 있다. 이럴 땐 얇은 옷을 여러 겹 입혀서 일교차가 커진 날씨에 적응 할 수 있도록 도와줘야 한다.

◇ 창가나 벽 쪽에서 자지 않도록 주의하자

날이 추워지는데도 속열이 많은 아이들은 차가운 벽이나 창문 밑에서 잠드는 것을 좋아한다. 완전히 잠이 들고 난 후 적어도 새벽 4-5시 경에는 찬 기운에 노출되지 않도록 이불을 덮거나 벽에서 떨어진 곳으로 잠자리를 이동시켜주는 것이 좋다. 웃풍이 드는 방이라면 머리 방향을 창가 반대쪽으로 재우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특히 새벽부터 일어날 때까지 재채기, 콧물, 가래 등 호흡기 증상을 호소하는 아이라면 꼭 신경써 줘야 한다.

◇ 습도 조절이 필요한 때다

한로가 지나면서 차고 건조한 기단의 영향을 받게 된다. 코 막힘, 마른기침 증상을 호소하는 아이들은 집안 상태에 따라 습도를 조절해줘야 한다. 방안 가습을 50~60%로 유지시키고 수분을 자주 섭취할 수 있도록 도와줘야 한다. 가습기는 잘 세척해 사용하고 아이 머리맡에 두지 말고 대각선 맞은편으로 두는 것이 좋다. 가습기 대신 젖은 수건 등을 이용해 습도를 조절해주는 것도 도움이 된다.

◇ 배즙이나 배도라지 차로 기관지를 보호하자

배는 폐열을 내리고 진액 생성을 도와 기침 가래를 완화 시키는 효능이 있다. 루테올린 성분이 풍부해 항염, 항알레르기 작용을 하며 비염, 천식 등 호흡기 알레르기 질환을 가진 아이들에게 더욱 효과적이다. 기관지에 좋은 도라지와 함께 차로 마시거나 꿀을 첨가하여 배꿀찜으로 조리해 먹여도 좋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