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학교로' 미참여 유치원, 재정 지원 덜 준다
'처음학교로' 미참여 유치원, 재정 지원 덜 준다
  • 전아름 기자
  • 승인 2018.10.22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서울교육청, 불공정 사례 공익제보센터 등 '처음학교로' 참여 확대 방안 마련

【베이비뉴스 전아름 기자】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이 유치원 입학 관리 시스템 '처음학교로'에 참여하지 않는 유치원에 재정 차등 지원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교육청은 22일 '처음학교로' 참여 확대 방안 마련 안을 발표하며 "'처음학교로'가 3년째 시행되고 있지만 매년 공립유치원만 참여하고 사립유치원의 참여가 저조해 학부모의 불편이 완전히 해소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실제로 2018년 '처음학교로' 학부모 만족도 설문 결과 99.2%의 학부모가 유치원에 직접 방문하는 접수보다 '처음학교로'를 이용하는 것이 편리하다고 응답, 모든 유치원이 '처음학교로'를 이용해야 하는 필요성이 제기된 바 있다.

'처음학교로' 참여 확대 세부 방안으로는 ▲‘처음학교로’ 홍보 및 설명회 개최 ▲미참여 유치원에 대한 행정·재정적 조치(재정 차등 지원) ▲유아모집 불공정 사례 공익제보센터 및 '처음학교로' 상황관리 TF 구성·운영 ▲미참여 유치원 명단 홈페이지에 공개 ▲미참여 유치원에 대한 2019학년도 중 감사 우선 실시 등이 추진될 예정이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처음학교로'에 참여한 유치원과 참여하지 않은 유치원의 재정 차등 지원을 강력히 실시해 많은 참여를 유도할 것"이라며 "이번 ‘처음학교로’ 사립유치원 참여 확대 방안 시행으로 대부분의 사립유치원이 동 시스템에 참여함으로써 학부모가 유치원 유아 모집·선발 과정을 보다 공정하고 편리하게 누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