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CG 경피용 백신 비소 검출…부모들 가슴 철렁
육아맘예비밤 육아맘예비밤
BCG 경피용 백신 비소 검출…부모들 가슴 철렁
  • 이유주 기자
  • 승인 2018.11.08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베이비뉴스 맘스클래스
    - No.1 육아교실, 전국주요도시 알찬강의 푸짐한 경품과 전원증정 사은품
  • http://class.ibabynews.com
AD
청원글 등장 "책임자 엄벌, 즉각 대응 해달라"

【베이비뉴스 이유주 기자】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BCG경피용 문제에 대한 책임자 엄벌과 후속 조치를 바라는 청원글이 올라왔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갈무리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BCG경피용 문제에 대한 책임자 엄벌과 후속 조치를 바라는 청원글이 올라왔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갈무리

1세 미만의 영아에게 접종하는 일본산 경피용 BCG백신의 첨부용액(생리식염수주사용제)에서 기준을 초과하는 비소가 검출돼 논란이 되고 있다. 식약처가 회수에 나섰지만 해당 백신을 맞춘 부모들은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며 분노의 목소리를 보건 당국에 쏟아내고 있다.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청원글까지 등장한 상태다. 

식약처는 7일 '일본BCG제조'에서 만들고 한국백신상사에서 수입·유통한 경피용건조BCG백신(제조번호 KHK147, KHK148, KHK149)을 회수한다고 밝혔다. 일본 후생성이 비소가 검출된 문제의 제품을 출하 정지한 데 따른 조치다. 

지난 4월부터 국내에 들어온 이 경피용 제품은 흉터가 적게 남는다는 장점으로 아이에게 맞히는 부모가 많았다. 현재 국내에 들어온 문제의 백신은 14만 명분. 경피용 백신을 맞는 신생아는 50~55%인 것으로 알려졌다. 

식약처는 "최대 함유 비소 투여 시 인체 1일 허용량의 38분의1 수준이고, BCG백신은 평생 1회만 접종한다"며 부모들을 안심시켰다. 후생성 역시 "백신이 아닌 첨부용제(생리식염수액)가 일본약전 비소기준을 초과한 것이나, 일본 국립의약품식품위생연구소의 건강영향평가 결과, 함유된 비소로 인한 안전성에는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다.

하지만 이미 백신을 맞힌 부모들은 분노를 가라 앉히지 못하고 있다. 각종 부모 커뮤니티에는 "요즘은 거의 경피용으로 맞히는데 정말 화가 난다", "이미 맞힌거라 답도 없다", "이런 문제 터질때마다 속상하고 짜증난다" 등 하소연이 쏟아지고 있다. 

"발암물질을 대놓고 주입을 했다. 미안해서 잠도 안온다", "앞으로 아이가 아플 때마다 가슴이 철렁이고 죄책감이 든다", "이젠 주사 맞히기도 미안해진다"는 자책이 섞인 목소리도 적지 않다.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BCG경피용 문제에 대한 책임자 엄벌과 후속 조치를 바라는 청원글도 등장하고 있다. BCG경피용 비소 검출 문제와 관련한 글은 7일 오후 2시 기준 100개가 넘어섰다.

28개월 딸을 두고 있는 한 아빠는 "일본으로부터 사후관리 책임에 대한 정부의 즉각적이고, 강력한 대응을 바란다"며 "경피용 BCG 대책 외 무료접종에 대한 모든 검사를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이 셋을 키우고 있는 한 육아맘은 "예방접종 사이트는 마비로 접속불가다. 예방접종 하나 관리가 안 되는 나라에서 무엇을 믿고 아이를 낳고 기르라는 건지 알 수 없다"며 "하루 빨리 해결방안과 청와대의 공식입장을 내놓아 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최근 고혈압약에서 발암물질이 검출된 사건에 이어 경피용 백신 논란까지 커지면서 국민들은 '의약품의 배신'이라며 비난을 잇고 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