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식, 영유아식 등 특수용도식품 점검…식품위생법 위반 8곳 적발
이유식, 영유아식 등 특수용도식품 점검…식품위생법 위반 8곳 적발
  • 김윤정 기자
  • 승인 2019.03.21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식약처, 온라인 쇼핑 등 판매업체 350곳 점검 결과 발표

【베이비뉴스 김윤정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2월 18일부터 22일까지 특수용도식품 제조업체와 이유식을 만들어 온라인 쇼핑몰 등을 통해 판매하는 업체 총 350곳을 점검해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8곳을 적발했다고 21일 밝혔다.

특수용도식품은 영아 및 유아, 환자 등 특별한 영양관리가 필요한 사람을 위해 만들어진 기타 영유아식, 환자용 식품, 체중조절용 조제식품 등이다. 이번 점검은 17개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영아와 유아, 환자 등 면역력이 취약한 계층이 주로 먹는 식품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실시했다.

위반업체는 ▲고려인삼 ▲까꿍디미방 ▲멘도롱맘마앤쿡1015 ▲아기스푼 ▲아이비오피(I.B.O.P) ▲착한이유식 ▲아가푸드 도량점 ▲행복한맘마 총 8곳이다. 위반 내용은 아가푸드 도량점이 ▲유통기한 경과제품 보관, 나머지 7곳이 ▲건강진단 미실시다.

적발된 업체는 관할 지자체가 행정처분 등의 조치를 실시하고 3개월 이내에 다시 점검해 개선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시중에 판매되는 이유식 및 환자용 식품 등 66건도 수거해 검사한 결과 이유식 2건에서 세균수가 기준을 초과해 회수 및 폐기 등 조치했다. 세균수 기준을 초과한 업체와 제품은 ▲쮸쮸맘마의 닭고기햄프씨드적채죽(중기이유식) ▲㈜에코맘의 산골이유식의 브로콜리보미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건강 취약계층이 이용하는 식품에 대해 사전 안전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