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풍 피해액 최대’ 4월… 어떻게 대처할까
‘강풍 피해액 최대’ 4월… 어떻게 대처할까
  • 최규화 기자
  • 승인 2019.04.05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카드뉴스] 12년간 4월에만 260억 원 피해… 강풍 국민행동요령

【베이비뉴스 최규화 기자】

4월은 강풍(풍랑) 기상특보가 자주 발령되는 달로, 강풍(풍랑) 피해액이 가장 많은 달입니다. 지난 12년간 4월에만 약 260억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습니다. 4월의 강풍과 풍랑,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요?

[알림] 시각장애인 웹접근성 보장을 위한 대체텍스트입니다.

1
‘강풍 피해액 최대’ 4월… 어떻게 대처할까

2
4월은 남북고저의 기압배치와 서풍의 영향으로 강풍(풍랑) 기상특보가 자주 발령되는 달입니다. 지난 12년간(2007~2018년) 4월에 956회의 강풍(풍랑)의 기상특보가 발령됐고, 이는 12월 다음으로 많은 수입니다.
 
3
뜻밖에 강풍(풍랑) 피해액은 4월이 가장 많습니다. 지난 12년간 4월에만 약 260억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습니다. 생명과 재산 피해를 유발하는 4월의 강풍과 풍랑,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행동요령’을 알아볼까요?

4
▲대피 시에는 쓰러질 위험이 있는 나무 밑이나 전신주 밑을 피하고 안전한 건물을 이용합니다.
▲유리창 근처는 유리가 깨지면 다칠 위험이 있으므로 피하도록 합니다.

5
▲손전등을 미리 준비하여 강풍에 의한 정전 발생에 대비하고 유리창이 깨지면 파편이 흩어질 수 있으니 신발이나 슬리퍼를 신어 다치지 않도록 합니다.

6
▲운전 중에는 반대편에서 오는 차량을 주의하고 속도를 줄여 사고를 줄이기 위한 방어운전을 합니다.
▲인접한 차로의 차와 안전한 거리를 유지하고, 강한 돌풍은 차를 차선 밖으로 밀어낼 수 있으므로 주의합니다.

7
▲강풍 발생으로 전력선이 차량에 닿는 경우, 차 안에 머무르면서 차의 금속 부분에 닿지 않도록 주의하고 주위 사람들에게 위험을 알리고 119에 연락하여 조치를 취하도록 합니다.

8
▲바닷가는 파도에 휩쓸릴 위험이 있으니 나가지 않습니다.
▲강풍 발생 시 지붕 위나 바깥에서의 작업은 위험하니 자제하고 가급적 집 안팎의 전기 수리도 하지 않습니다.

9
▲공사장과 같이 날아오는 물건이 있거나 낙하물의 위험이 많은 곳은 가까이 가지 않도록 합니다.
▲TV, 라디오 등을 통해 풍랑정보를 수시로 확인하고 관공서의 재난 예·경보를 청취합시다.

10
▲강풍이 지나간 후 땅바닥에 떨어진 전깃줄에 접근하거나 만지지 않습니다.
▲파손된 전기시설 등 위험 상황을 발견했을 때에는 감전 위험이 있으니 접근하지 말고 119에 연락하여 조치를 취하도록 합니다.
(출처 : 행정안전부 국민재난안전포털)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