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집 맞춤반·종일반 폐지되면 뭐가 바뀔까?
어린이집 맞춤반·종일반 폐지되면 뭐가 바뀔까?
  • 김솔미 기자
  • 승인 2019.05.08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맘스룸] 맞춤형 보육 없어지고 실수요자에게 추가 보육 제공

【베이비뉴스 김솔미 기자】

내년부터는 맞벌이 가정, 외벌이 가정 모두 차별 없이 어린이집을 이용할 수 있게 됐습니다. 실제로 돌봄이 필요한 아이들에게 연장보육을 제공하는 새로운 보육체계가 도입되기 때문인데요. 어떻게 달라지는지, 짚어볼까요?

[알림] 시각장애인 웹접근성 보장을 위한 대체텍스트입니다.  

내년부터는 맞벌이 가정, 외벌이 가정 모두 차별 없이 어린이집을 이용할 수 있게 됐습니다. 실제로 돌봄이 필요한 아이들에게 연장보육을 제공하는 새로운 보육체계가 도입되기 때문인데요. 어떻게 달라지는지, 짚어볼까요?

현행 맞춤형보육체계는 맞춤반과 종일반으로 나뉘어 맞벌이 가정과 외벌이 가정의 갈등을 일으킨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는데요.

내년부터는 ‘기본보육’과 ‘연장보육’으로 구분하는 새 운영 체계가 시행됩니다.

이렇게 되면 외벌이 가정의 아이들도 돌봄이 필요한 경우 기본보육시간 외의 연장보육을 받을 수 있는데요.

연장보육 시간에는 별도의 전담 보육교사가 배치됩니다. 지금까지 여러분의 행복한 육아를 돕는, 육아캐스터 이나영이었습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