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와 함께 우리 가족 닮은 클레이 인형 만들어요
아이와 함께 우리 가족 닮은 클레이 인형 만들어요
  • 칼럼니스트 허진
  • 승인 2019.05.08 0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30분 짬짬이 감성놀이] 다른 듯 닮은 듯 비교하는 재미가 있어요

오늘은 클레이로 우리가족의 모습을 닮은 인형을 만들어 보겠습니다.

클레이를 만지고, 종이를 자르고, 다른 듯 닮은 듯 비교하는 재미가 있는 놀이입니다.

긴 골판지에 얼굴과 옷을 클레이로 만들어 붙이면 근사한 인형 장식 걸이가 완성됩니다.

손과 발은 종이접기로 만들어 달아보세요. 손과 발에 리본 끈을 이용해 붙이면 흔들~흔들~ 움직이는 재미있는 인형이 완성된답니다.

클레이 인형 만들기. ⓒ허진
클레이 인형 만들기. ⓒ허진

◇ 준비물

골판지, 점핑 클레이, 리본 끈, 모양 색종이 등 

골판지에 얼굴과 옷을 붙인 모습. ⓒ허진
골판지에 얼굴과 옷을 붙인 모습. ⓒ허진

먼저 골판지를 15cmx4cm 크기로 잘라주세요.

그 위에 얼굴과 옷을 클레이로 만들어 줍니다.

골판지 판이 나중에 마르면서 휘어지지 않게 하려면 골판지를 두 장 잘라서 앞뒤로 붙여도 좋습니다.

클레이로 꾸민 내 얼굴. ⓒ허진
클레이로 꾸민 내 얼굴. ⓒ허진

클레이로 얼굴 모양을 만들고 그 위에 머리와 눈, 코, 입, 머리 장식을 꾸며 주세요.

아이들이 꾸미고 싶은 대로 마음껏 만들 수 있게 해주세요.

클레이로 만든 얼굴 모습. ⓒ허진
클레이로 만든 얼굴 모습. ⓒ허진

우리 가족의 얼굴을 만들어서 걸어도 예쁘겠지요?

신발 종이접기. ⓒ허진
신발 종이접기. ⓒ허진

이제 인형에 붙일 신발을 종이로 접어볼까요?

사방 6cm 종이를 가로 세로로 한 번씩 접은 후에

위의 사진처럼 양쪽을 가운데 중심선에 맞추어서 접어주세요.

이렇게 접는 걸 '대문 접기'라고 해요.

신발 종이접기. ⓒ허진
신발 종이접기. ⓒ허진

대문 접기 한 종이는 다시 뒤로 반 접어주세요.

신발 종이접기. ⓒ허진
신발 종이접기. ⓒ허진

대문 접기를 반으로 접은 앞의 두 장을 위의 사진처럼 접었다 펼쳐요.

접기 선대로 접어 내려주세요. ⓒ허진
접기 선대로 접어 내려주세요. ⓒ허진

위에서 접은 접기 선을 보면서 접어 내려주세요.

신발 종이접기 한 모습. ⓒ허진
신발 종이접기 한 모습. ⓒ허진

왼쪽, 오른쪽 두 개를 접고….

신발 종이접기. ⓒ허진
신발 종이접기. ⓒ허진

신발 두 쪽을 접은 후 벌어지는 부분은 풀로 붙인 뒤….

신발에 리본을 연결한 모습. ⓒ허진
신발에 리본을 연결한 모습. ⓒ허진

신발과 손에 리본 줄을 붙여서 몸에 붙여주세요.

리본 줄을 붙일 때, 신발 윗부분을 벌려서 그 사이에 리본줄을 넣어서 붙이면 된답니다.

클레이 인형 만들기. ⓒ허진
클레이 인형 만들기. ⓒ허진

단추와 주머니, 벨트 등 장식을 클레이나 비즈로 꾸며주세요.

클레이 찍기 틀이 있으면 이용해 붙여도 좋아요!

클레이 인형 만들기. ⓒ허진
클레이 인형 만들기. ⓒ허진

아이들이 만든 클레이 인형을 보니 색연필이나 연필로 그림을 그린 모습과 많이 닮아있어요.

온 가족이 모여서 각자의 얼굴을 만들어 함께 모아 전시해 두면 멋진 가족 인형이 완성되겠지요?

*칼럼니스트 허진은 유아교육 현장에서 10년간의 교사, 공예강사 활동을 하며 지속적으로 아이들을 만나왔다. 아이들에게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는 종이접기와 클레이를 아이들이 보다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고민하는 강사이기도 하다. 경기도 꿈의 학교, 경기도 따복공동체 방과후 공예강사로 출강을 하고 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