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감기약, 쉽게 먹일 수 없을까? 아빠도 쉽게 먹이는 '콜대원 키즈'
어린이 감기약, 쉽게 먹일 수 없을까? 아빠도 쉽게 먹이는 '콜대원 키즈'
  • 김정아 기자
  • 승인 2019.04.29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콜대원 키즈', 스틱형 파우치 형태로 휴대성 높여

【베이비뉴스 김정아 기자】

대원제약의 '콜대원 키즈'는 개별 파우치 포장으로 기존 병 시럽제의 단점을 보완했다. 콜대원 키즈에 대해 설명 중인 박진환 대원제약 과장.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대원제약의 '콜대원 키즈'는 개별 파우치 포장으로 기존 병 시럽제의 단점을 보완했다. 콜대원 키즈에 대해 설명 중인 박진환 대원제약 과장.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감기에 걸린 아이를 돌보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닌데, 감기약을 먹이는 것도 참 힘이 든다. 약을 먹지 않으려는 아이의 입을 억지로 벌려 감기약을 먹게 했더라도 토 하기도 하고 뱉기도 한다. 결국 감기약을 먹기 싫어 우는 아이를 달래다 정량을 다 못먹이는 경우도 많다. 감기약을 정확히 계량해서 먹인 건지 의심스러울 때도 태반이다.

29일 서울 광진구 파티올에서 열린 맘스클래스에서 강연한 박진환 대원제약 콜대원 마케팅PM 과장은 그런 점에서 콜대원키즈를 '아빠도 쉽게 먹일 수 있는 아이 감기약'이라고 소개했다.

박 과장에 따르면 초등학생 이하 자녀를 둔 500명의 엄마들에게 물었더니 병으로 된 시럽 감기약 제품은 외출할 때 휴대하기도 불편하고 정확한 양을 계량하기도 번거롭다고 답했다고.

박 과장은 "이런 엄마들의 불편함을 개선코자 콜대원 키즈는 외출할 때나 여행할 때도 가방에 쏙 넣어 다닐 수 있게 휴대성을 높였다"며 "스마트 컷으로 가위 없이도 손으로 쉽게 뜯을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대원제약의 ‘콜대원’은 국내 처음 출시된 짜 먹는 감기약이다.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짜 먹을 수 있도록 스틱형 파우치로 나왔다. 만 12세 이하의 어린이를 위한 '콜대원키즈'는 5ml의 소용량 개별 파우치 포장으로 기존 병 시럽제의 단점인 복용 후 남은 용량을 장기 보관하거나 폐기해야 하는 부담을 줄였다.

또한 번거롭게 계량컵을 사용하지 않고도 간편하게 정량 복용이 가능하며,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딸기향을 적용해 약을 먹기 싫어하는 어린이들이 쉽게 복용할 수 있다.

박 과장은 "콜대원 키즈는 타이레놀 계열, 부루펜 계열, 기침 성분, 콧물 성분 4가지로 나뉘어 증상별로 필요한 성분만 골라 먹을 수 있다. 중복 성분 없이 꼭 필요한 성분만 취사 선택해 복용이 가능하기 때문에 안심하고 자녀에게 먹일 수 있다"고 전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