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점 더워지는 날씨, 아이들 머리에 땀 많이 나는 이유는?
점점 더워지는 날씨, 아이들 머리에 땀 많이 나는 이유는?
  • 전아름 기자
  • 승인 2019.05.31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어른보다 기초체온 높고 활동량 많아 땀 배출↑…"땀 많아도 잘 먹고 잘 놀고 잘 크면 걱정없어요"

【베이비뉴스 전아름 기자】

때이른 더위로 여름 못치 않은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땀이 많아지는 계절이 오고 있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아이들은 어른보다 땀이 많이 난다. 5월부터 땀띠가 나는 어린아이들도 종종 있다. 

아이가 놀 때나 잘 때 머리가 흥건하게 젖을 정도로 땀을 흘리는 것을 본 부모들은 아이 건강부터 염려하기 마련이다. 수원영통 함소아한의원 변순임 대표원장의 도움말로 땀을 많이 흘리고 여름 나기가 힘든 아이 건강 관리하는 법을 알아본다. 

머리가 촉촉히 젖을만큼 땀 많이 흘리는 우리 아이, 괜찮을까? ⓒ함소아한의원
머리가 촉촉히 젖을만큼 땀 많이 흘리는 우리 아이, 괜찮을까? ⓒ함소아한의원

◇ 아이들이 유독 땀 많이 흘리는 이유

땀의 주 기능은 체온 조절이다. 우리 몸에는 200~400만개 가량의 땀구멍이 있다. 땀구멍은 성장하면서 늘어나지 않는다. 때문에 몸이 작은 어린 아이는 단위 면적당 땀구멍 수가 어른에 비해 2~3배 많은 꼴이 된다. 게다가 아이들은 어른보다 기초체온이 높으며 가만히 있지 않고 자꾸 움직이다보니 몸에서 열이 발생한다. 이 체온을 조절하기 위해 땀이 더 많이 난다.

생리학적으로 이마를 비롯한 얼굴, 머리 쪽에 땀구멍이 많다. 또한 머리는 모든 양기가 모이는 곳으로, 땀이 많이 난다. 결과적으로 아이들 머리에 땀이 많이 날 수 밖에 없는 구조인 것이다. 

땀은 아이가 몸을 움직여 뛰어놀 때, 아이가 잠에 들었을 때 체온을 낮춰 숙면에 적당한 몸 상태를 만들때 난다. 아이가 잠들고 2시간 이내에 이마나 뒷목이 촉촉할 정도로 나는 땀은 정상이다. 따라서 아이가 땀을 많이 흘려도 감기에 잘 걸리지 않고, 잘 먹고 잘 뛰어놀아 키나 체중이 원활히 증가한다면 정상이다.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 허약하고 일상생활에 방해 될 정도로 땀 많이 흘리면 치료 필요해

반면 아이의 체력이 허약하고, 식욕이 없으며 감기를 자주 앓는 등 성장세가 원활하지 않은데 땀까지 많이 흘린다면 아이의 건강상태를 점검해 봐야 한다. 또한 땀이 많아 사회생활을 하면서 외관상 또는 냄새 때문에 아이가 스트레스를 받는 경우, 땀 때문에 펜조차 잡을 수 없는 정도거나, 시험지가 젖어서 시험도 볼 수 없을만큼 과도한 땀이 아이의 일상생활을 크게 방해하는 경우라면 치료가 필요하다.

한의학에서는 땀을 많이 흘리는 이유로 기운이 허약해 땀 조절 능력이 떨어지는 경우와 열이 과도하게 많은 경우로 나눈다. 이에 따라 땀이 나는 증상과 체형 및 기타 증상 등을 종합 판단한 뒤 처방한다.

기운이 허약한 경우에는 인삼, 황기 등 기를 보충해주는 한약재를 활용한다. 용담초, 황금, 갈근 등은 습열을 조절하는 대표적 약재다. 건조한 열을 조절해야 할 때는 인동등, 석고, 생지황 등의 약재를 사용해 여름을 이기는 '쿨 보약'을 처방한다. 그러나 평소 열이 많고 땀이 많아 걱정인 아이가 황기, 인삼, 홍삼 등의 약재를 단독으로 복용하는 일은 피해야 한다. 한의사의 진찰 후 처방받아야 한다.

◇ 생야채나 익힌 나물류 섭취하고 잠잘 때 쾌적한 환경 조성해줘야 

땀이 많이 나는 아이들은 매운 음식은 덜 먹고, 생야채나 익힌 나물류를 자주 먹으면 좋다. 감기가 염려돼 바닥을 따뜻하게 하거나, 피부가 많이 묻히는 푹신한 침구를 사용하면 양기가 많은 아이들은 더위에 잠을 설칠 수 있다. 요즘처럼 더위가 시작됐을 때 아이가 잠들기 전 더워한다면 냉방기의 도움을 잠시 받아도 좋으나 잠들고 두 시간 정도 지난 후엔 냉방기를 꺼야한다. 또한 잠자리를 환기시켜 공기를 신선하게 하고 침구류를 조정해 시원하고 쾌적한 수면환경을 조성하는 것도 중요하다. 

한편 아이가 심장질환, 갑상선 질환, 뇌질환 등을 앓고 있는 경우에도 땀을 많이 흘릴 수 있으니 기저질환을 가지고 있는지 살피고, 급작스런 저혈당, 심한 통증 등을 이유로 평소답지 않게 갑자기 땀을 많이 흘리는 경우엔 꼭 진료 받아야 한다. 

수원영통 함소아한의원 변순임 대표원장은 ”땀을 많이 흘리면 피부가 약한 아이들은 땀띠 등 피부질환이 생길 수 있으니 통풍이 잘되는 편안한 옷으로 자주 갈아 입혀 주고, 적정한 실내온도를 유지하여 쾌적한 환경을 만들어줘야 한다"고 조언했다.

*도움말 = 수원영통 함소아한의원 변순임 대표원장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