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만 보면 우는 네 살 아이, 어쩌면 좋죠?
강아지만 보면 우는 네 살 아이, 어쩌면 좋죠?
  • 최규화 기자
  • 승인 2019.06.10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카드뉴스] 동물에 대한 공포를 극복하는 방법

【베이비뉴스 최규화 기자】

강아지만 보면 무서워서 우는 아이. 반려견을 키우는 이웃들을 만났을 때 그런 상황이 벌어진다면 서로가 참 난감할 수밖에 없다. 이유 없이 동물을 무서워하는 아이. 어떻게 하면 좋을까.

5월 17일 게재된 윤나라 한국통합예술치료개발원 교육현장개발부 선임연구원의 칼럼(☞ 우리 아이는 강아지가 너무 무섭대요)을 카드뉴스로 재구성했다.

[알림] 시각장애인 웹접근성 보장을 위한 대체텍스트입니다.

1
강아지만 보면 우는 네 살 아이, 어쩌면 좋죠?

2
강아지만 보면 우는 아이, 이유 없이 동물을 무서워하는 아이.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베이비뉴스에 ‘아이심리백과’를 연재하고 있는 윤나라 한국통합예술치료개발원 교육현장개발부 선임연구원의 조언을 들어보시죠.

3
반려견과 더불어 살아가는 사회. 하지만 4~6세 아이들은 특별한 사건이 없더라도 강아지를 무서워할 수 있습니다. 그 시기 아이들은 괴물이나 유령같이 실제로 존재하지 않는 대상에 공포를 느끼기도 하니까요.

4
산책 나온 강아지가 목줄에 묶여 있지 않다면 아이가 무서워하는 게 당연하죠. 하지만 요즘은 대부분 목줄에 묶여 있을 것입니다. 그럴 땐 ‘강아지가 묶여 있기 때문에 너를 물 수 없다’는 현실을 알려주는 겁니다.

5
그리고 강아지가 짖는 이유는 나름대로 말을 하고 있는 거라고 알려주세요. 강아지는 사람처럼 말하지 않고 강아지의 언어로 말하고 있는 거니까 무서워할 필요가 없다는 걸 알면 아이 마음이 한결 편안해질 겁니다.

6
좀 더 적극적으로는 아이가 두려워하는 대상을 아이에게 노출시키는 방법도 있습니다. 먼저 강아지 사진을 보여줍니다. 작고 귀여운 강아지 사진부터 크고 위협적인 개 사진까지 단계적으로 보여줄 수도 있습니다.

7
아이는 “사진은 안 무서워”라고 할 수도 있고, 어쩌면 사진조차 만지기 싫어할 수도 있겠죠. 그래도 사진으로 먼저 대상을 자주 접하다보면 적어도 사진을 보는 것만으로는 감정의 동요를 일으키지 않게 될 겁니다.

8
다음으로 강아지가 나오는 영상을 보여줍니다. 아이가 무서워할 수 있으니 귀엽고 친근한 모습을 담은 영상이 좋습니다. 그리고 아이가 무섭지만 견딘 것에 대해 칭찬해주고 느낌이 어땠는지 이야기 나눠봅니다.

9
그다음으로 케이지 안에 있거나 줄에 묶인 개를 보여주세요. 작은 개로 시작하는 것이 좋습니다. 개가 묶여 있거나 갇혀 있을 때는 위험하지 않다는 걸 학습하도록 격려하고 잘 견딘 것에 대해 크게 칭찬해주세요.

10
강아지가 무섭다고 계속 피해 다니면 강아지에 대한 아이의 공포는 계속될 것입니다. 두려워하는 대상에 대한 공포를 극복하는 과정에서 아이는 자신감을 얻게 되고, 세상을 향해 한 발짝 더 나아가게 될 겁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