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뉴스] 이것도 '메이드 인 재팬'이었어?
[스토리뉴스] 이것도 '메이드 인 재팬'이었어?
  • 김재호 기자
  • 승인 2019.07.12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일본 제품 불매운동 확산...아이들이 쓰는 제품에는?

【베이비뉴스 김재호 기자】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경제보복에 소셜미디어(SNS)에는 “가지 않습니다, 사지 않습니다”라는 일본 제품 불매운동 온라인 포스터가 퍼지고 있고, 지금은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일본 제품 리스트가 도는가 하면 최근까지 흔하게 갔던 일본여행을 취소하는 한편, 많은 커뮤니티에 '메이드 인 재팬' 제품들에 관한 불매하겠다는 글들이 심심치 않게 올라오고  있습니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전국 성인 501명을 대상으로 일본 제품 불매운동 실태를 조사한 결과, ‘향후 참여할 것’이라는 응답은 10명 중 7명에 이르는 66.8%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지금까지 너무 당연한 듯 흔하게 접하고 사용했던 '메이드 인 재팬' 제품들... 일본 제품을 쓰지 말자는 목소리가 이어지는 현재 다양한 물품들을 볼 수 있는 한 대형마트를 찾아가봤습니다.

◇ 대형마트에서 만난 '메이드 인 재팬', 얼마나 많을까?

기자가 찾은 한 대형마트 1층 아이들 장난감들이 판매되는 곳에서는 캐릭터들의 천국이라 불리는 일본 캐릭터를 찾아보는 건 너무나 당연하고 쉬운 일이었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기자가 찾은 한 대형마트 1층 아이들 장난감들이 판매되는 곳에서는 캐릭터들의 천국이라 불리는 일본 캐릭터를 찾아보는 건 너무나 당연하고 쉬운 일이었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진열장 전체를 빼곡히 자리 잡고 있는 일본 캐릭터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진열장 전체를 빼곡히 자리 잡고 있는 일본 캐릭터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국내에서도 큰 인기를 끌었던 포켓몬스터 캐릭터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국내에서도 큰 인기를 끌었던 포켓몬스터 캐릭터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건담은 국내에서도 많은 마니아층을 형성하고 있는 일본의 대표적인 로봇 애니메이션이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건담은 국내에서도 많은 마니아층을 형성하고 있는 일본의 대표적인 로봇 애니메이션이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1층에 자리 잡고 있는 아이들의 장난감 코너에서는 어디서 만들어졌는지 자세히 확인할 필요도 없을 정도로 많은 일본 상품들을 볼 수 있었습니다. 포켓몬스터, 건담 등 우리에게 친숙하다는 단어가 무색할 정도로 많은 일본 캐릭터들이 진열장 한쪽을 가득 채우고 있었습니다.

문구코너에도 일본 제품은 쉽게 찾아볼 수 있었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문구코너에도 일본 제품은 쉽게 찾아볼 수 있었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식품코너 아이들이 좋아하는 카레 중 일본 제품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식품코너 아이들이 좋아하는 카레 중 일본 제품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많은 국내 제품들은 하단에 위치해있고 비교적 손이 쉽게 가는 상단에는 일본 제품들이 자리 잡고 있었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많은 국내 제품들은 하단에 위치해있고 비교적 손이 쉽게 가는 상단에는 일본 제품들이 자리 잡고 있었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빼곡히 자리잡은 일본 음료들의 모습.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빼곡히 자리잡은 일본 음료들의 모습.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음료수가 진열되어 있는 곳에서 생각보다 많은 일본 음료들이 자리 잡고 있었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음료수가 진열되어 있는 곳에서 생각보다 많은 일본 음료들이 자리 잡고 있었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음료자체는 국산 제품이지만 출시 30주년을 기념해서 일본의 인기 캐릭터인 헬로키티와 제휴하여 나오고 있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음료자체는 국산 제품이지만 출시 30주년을 기념해서 일본의 인기 캐릭터인 헬로키티와 제휴하여 나오고 있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많은 걸음을 한것은 아니였지만 대형마트에서 일본 제품을 만나는건 그리 어려운 일은 아니였으며 한 코너의 경우에는 한면 전체가 일본 제품으로 가득해 평소에 우리가 일본 제품을 얼마나 친숙하게 구매하였고 사용했는지 새삼스레 느낄 수 있었다. 

가정집에서도 젖병이나 아이의 도시락통과 같은 제품들에서 일본 제품들을 손쉽게 찾아볼 수 있었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가정집에서도 젖병이나 아이의 도시락통과 같은 제품들에서 일본 제품들을 손쉽게 찾아볼 수 있었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 평범한 가정집에는 일본 제품이 얼마나 많을까?

평범한 가정집은 사정이 어떨까? 기자가 취재차 방문하기 전 4살 아이를 키우고 있는 김민정(가명) 씨에게 '집안에 존재하는 일본 제품들을 한번 찾아보지 않겠느냐'고 권했다.

이 제품의 경우 일본에서는 피죤, 한국에서는 더블하트, 미국에서는 란시노란 이름으로 판매되고 있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이 제품의 경우 일본에서는 피죤, 한국에서는 더블하트, 미국에서는 란시노란 이름으로 판매되고 있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일본에서는 '피죤', 한국에서는 '더블하트', 미국에서는 '란시노'라는 이름으로 판매되는 육아를 하는 엄마라면 익숙한 브랜드인 이 제품은 선물을 받은 제품이라고 한다. 

아이를 키우는 가정이라면 흔하게 접하는 이 캐릭터들도 '메이드 인 재팬' 일본의 캐릭터들이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아이를 키우는 가정이라면 흔하게 접하는 이 캐릭터들도 '메이드 인 재팬' 일본의 캐릭터들이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호비’ 캐릭터는 일본 교육 콘텐츠 전문 기업 베네세(Benesse)가 1988년 창간한 ‘코도모챌린지’에 처음 나왔다. 본명은 '시마지로(しまじろう)'다. 호비는 TV애니메이션과 교육 콘텐츠로 국내에서도 아이들에게 인기가 좋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호비’ 캐릭터는 일본 교육 콘텐츠 전문 기업 베네세(Benesse)가 1988년 창간한 ‘코도모챌린지’에 처음 나왔다. 본명은 '시마지로(しまじろう)'다. 호비는 TV애니메이션과 교육 콘텐츠로 국내에서도 아이들에게 인기가 좋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호비’ 캐릭터는 일본 교육 콘텐츠 전문 기업 베네세(Benesse)가 1988년 창간한 ‘코도모챌린지’에 처음 나왔다. 본명은 '시마지로(しまじろう)'다. 호비는 TV애니메이션과 교육 콘텐츠로 국내에서도 아이들에게 인기가 좋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호비’ 캐릭터는 일본 교육 콘텐츠 전문 기업 베네세(Benesse)가 1988년 창간한 ‘코도모챌린지’에 처음 나왔다. 본명은 '시마지로(しまじろう)'다. 호비는 TV애니메이션과 교육 콘텐츠로 국내에서도 아이들에게 인기가 좋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아이가 항상 즐겁게 읽어달라고 조른다는 '개구쟁이 아치'는 일본 태생의 그림책 작가 기요노 사치코가 1976년 처음 출간한 후 30여 년간 일본의 유아들과 부모들에게 꾸준히 사랑받아온 유아 부문 베스트셀러이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아이가 항상 즐겁게 읽어달라고 조른다는 '개구쟁이 아치'는 일본 태생의 그림책 작가 기요노 사치코가 1976년 처음 출간한 후 30여 년간 일본의 유아들과 부모들에게 꾸준히 사랑받아온 유아 부문 베스트셀러이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어린 자녀들을 키우는 집이라면 하나쯤은 가지고 있다는 베이비 매쉬 바디슈트도 흔히 알고있는 일본의 SPA 브랜드에서 나온 제품이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어린 자녀들을 키우는 집이라면 하나쯤은 가지고 있다는 베이비 매쉬 바디슈트도 흔히 알고있는 일본의 SPA 브랜드에서 나온 제품이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아이의 방에 비치되어 있는 많은 책들에서 원작 자체는 일본의 작품인 경우가 상당수 있었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아이의 방에 비치되어 있는 많은 책들에서 원작 자체는 일본의 작품인 경우가 상당수 있었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아이의 방에 비치되어 있는 많은 책들에서 원작 자체는 일본의 작품인 경우가 상당수 있었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아이의 방에 비치되어 있는 많은 책들에서 원작 자체는 일본의 작품인 경우가 상당수 있었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온라인 맘카페들을 중심으로 라이온코리아가 만드는 손세정제 ‘아이! 깨끗해’가 일본기업의 제품이라며 대체품을 찾기 위한 정보를 공유하고 불매 움직임이 활발해지고 있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온라인 맘카페들을 중심으로 라이온코리아가 만드는 손세정제 ‘아이! 깨끗해’가 일본기업의 제품이라며 대체품을 찾기 위한 정보를 공유하고 불매 움직임이 활발해지고 있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김민정(가명) 씨는 집안에 있는 일본 상품들을 세세하게 살펴보고 많은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일단 아이가 좋아하는 '호비' 캐릭터의 경우 일본 특유의 색채가 느껴져서 일본 캐릭터인가, 하는 생각은 해봤지만 크게 신경쓰지 않았다고 했으나, 손세정제 '아이 깨끗해' 제품이나 젖병같은 경우에는 아이를 키우는 집이라면 많이들 쓰는 제품인데 일본 제품인줄은 이번에 처음 알았다고 말했다. 이렇게 많은 일본 제품이 집안에 있을 줄 몰랐다는 게 김 씨의 반응이었다.

◇ "가지 않습니다, 사지 않습니다"

일본 제품 불매운동 온라인 포스터
일본 제품 불매운동 온라인 포스터

사실 이런 불매운동이 이번이 처음은 아닙니다. 과거에도 몇차레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거세게 불었습니다. 불매운동의 시초라 할 수 있는 1920년대초, 일제 강점기에 일어난 조선물산장려운동... 2001년에는 후소샤라는 출판사의 역사 왜곡 교과서에 대해 우리 정부가 왜곡된 내용에 대한 수정을 요구했지만 일본 정부는 거부 입장을 밝혔고 이를 계기로 한국에서는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일었습니다. 

2005년에는 일본이 일방적으로 2월 22일을 '다케시마의 날'로 정하는 조례를 제정 이는 불매운동을 불러일으켰고 2013년에도 아베 정부가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정부 관료를 파견한 것에 반발 3.1절에 서울 탑골공원에서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전개되기도 하였지만 결과적으로 순간 불타오르고 그대로 끝나고야 말았습니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피해를 상징하는 상징물인 소녀상의 모습.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피해를 상징하는 상징물인 소녀상의 모습.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모든 문제의 뿌리는 한일 두 나라 간에 오랜 시간 동안 풀리지 않는 역사 문제일 것입니다. 많이 들어봤을 법한 말 중에,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라는 단재 신채호 선생의 말이 있습니다. 취재차 만났던 아이의 엄마 김민정 씨가 말한 것처럼, 일본 제품들은 현재 생활 곳곳에서 사용되고 있고 알게 모르게 곳곳에 들어와있습니다. 생각해보면 기자가 취재차 사용하고 있는 카메라도 일본의 C사 제품입니다.

일본 제품을 당장 쓰지 않는 불매운동도 중요한 사항이지만 제일 중요한 것은 순간의 성난 민심이 아닌 아직까지 풀리지 않는 독도 영유권 문제, 위안부 피해자들, 그리고 일본 역사 교과서 왜곡 사건 등의 대한 지속적이고 꾸준한 관심과 '메이드 인 코리아' 제품을 당연스럽게 찾는 소비 문화의 정착일 것입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