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리수당 10만 원...‘생리법’ 제정되나?
생리수당 10만 원...‘생리법’ 제정되나?
  • 김솔미 기자
  • 승인 2017.12.19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민중당, 생리용품안전공사 등 생리법 제정 요구

【베이비뉴스 김솔미 기자】

◇ 민중당 ‘생리법’ 제정 요구

최근 생리대에서 유해물질이 검출되며 불안해하고 계신 여성분들, 많으시죠? 여성이 안전하게 생리할 수 있도록 법으로 보장해준다면 어떨까요. ‘창원 여성-엄마 민중당’이 여성건강법, 일명 ‘생리법’ 제정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 의약외품? 공산품? 이해 못할 생리대 분류체계

생리대의 안전성 문제는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지만 어떤 것은 의약외품, 어떤 것은 공산품, 분류체계조차 제각각입니다. 안전관리가 제대로 될 리가 없는 이유인데요. 민중당은 누구나 안전하게 생리할 수 있는 조건을 만드는 것은 국가의 의무이자 여성의 권리라고 주장하며 생리용품안전공사와 여성건강검진센터 설립 등 다양한 법률안을 제안했습니다. 여기에는 생리수당 연 10만 원, 관공서와 학교에 생리대 무상비치, 생리휴가 유급 전환 등도 포함됐는데요. 정책토론, 설문조사, SNS 등 국민들의 의견으로 완성될 법률안은 내년 3월 정책페스티벌을 거쳐 발의할 계획입니다.

◇ 국민들의 의견으로 완성될 ‘생리법’

우리 엄마와 내 아내, 내 딸이 평생 사용하는 생리대의 개수는 1인당 평균 1만 2천여 개. 여러분은 어떤 의견을 갖고 계신가요. 지금까지 베이비뉴스 아나운서, 강민지였습니다.

[알림] 2017 올해의 기사를 뽑아주세요. 25일 마감. http://2017.ibabynews.com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