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돈 침대’ 사태에 영유아 부모들 ‘뿔’났다
‘라돈 침대’ 사태에 영유아 부모들 ‘뿔’났다
  • 김솔미 기자
  • 승인 2018.05.25 19:31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프레스룸] “아이가 36개월까지 코 박고 잤는데...” 맘카페 ‘불안’

【베이비뉴스 김솔미 기자】

◇  ‘라돈 침대’ 방사능 물질, 기준치 9배↑

라돈이 포함된 일부 침대 매트리스에서 방사성 물질이 기준치의 9배 이상 검출돼 소비자들의 불안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라돈은 세계보건기구가 폐암 발병의 원인 물질로 규정한 1급 발암물질인데요. 장시간 침대에서 시간을 보내는 영유아들이 있는 가정에선 그야말로 비상이 걸렸습니다.

◇ 라돈측정기 대여 문의도 빗발쳐

현재 육아정보를 공유하는 ‘맘카페’에서는 집에서 쓰는 침구에 대한 불안감을 호소하거나, 라돈측정기 대여를 문의하는 글이 잇달아 올라오고 있는데요. 아이가 32개월이 될 때까지 방사능 범벅인 침대에 코를 박고 잤다는 한 부모는 최근 둘째를 조산한 이유도 침대 때문인 건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토로하기도 했습니다.

◇ 라돈 침대 수거 신청 방법은?

한편, 원자력안전위원회는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 매트리스가 신속하고 안전하게 수거될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밝혔는데요. 수거 신청은 대진침대 고객센터나 홈페이지를 통해 할 수 있고, 수거가 지체된다면 매트리스를 밀봉할 수 있는 비닐을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베이비뉴스 아나운서, 강민지였습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hananims**** 2018-06-10 12:01:05
라돈측정기 동났다는ㅠ 불안해서 침대에서 안재웁니다ㅠ

qufrhkek**** 2018-06-06 00:24:14
왜이렇게 ㅠㅠ...제발제발 쓰는물건에 이러지않았으면좋겠습니다

db**** 2018-06-04 09:52:59
판매 목적이 아니라 본인이 쓴다고 생각하고 좋은 제품 만들어 주면 좋겠네요

lejp**** 2018-05-30 10:41:10
우리아가들이 안전하게 자랄수있는 좋은환경 만드는게 쉽지가않네요...
대진거만 이러는건 아닐듯한데... ㅜㅜ

jirod**** 2018-05-27 13:46:37
저도 친정에서 5년동안 대진침대 썼었는데, 제가 썼던 제품 나올때는 상관없었다고 하는데도 괜히 신경쓰이더라구요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