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와 책 읽기, 다섯 가지만 기억하면 즐겁습니다
아이와 책 읽기, 다섯 가지만 기억하면 즐겁습니다
  • 최규화 기자
  • 승인 2019.05.10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카드뉴스] “아이에게 책을 어떻게 읽어줘야 할까요?”

【베이비뉴스 최규화 기자】

“아이에게 책을 어떻게 읽어줘야 할까요?”

부모들이 참 많이 하는 질문입니다. 베이비뉴스에 ‘엄마의 말’ 칼럼을 연재하며 북라이크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는 김경옥 경인방송 아나운서의 대답은 무엇이었을까요? 지난달 30일 게재된 그의 칼럼(☞ 아이와 책 읽을 때 '답정너' 질문은 하지 마세요)을 카드뉴스로 재구성했습니다.

[알림] 시각장애인 웹접근성 보장을 위한 대체텍스트입니다.

1
아이와 책 읽기, 다섯 가지만 기억하면 즐겁습니다

2
“아이에게 책을 어떻게 읽어줘야 할까요?”
부모들이 참 많이 하는 질문입니다. 베이비뉴스에 ‘엄마의 말’ 칼럼을 연재하며 북라이크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는 김경옥 경인방송 아나운서는 이 질문에 어떻게 대답했을까요?

3
▲ ‘답정너’ 질문은 곤란하다
“구름은 동물 친구들에게 뭐라고 했지? 저번에 엄마가 읽어줬는데 기억나?”
명확한 답을 기대하며 묻는 질문은 참 부담스럽다. 그래서 아이들은 못 들은 척하거나 엉뚱한 얘기로 그 순간을 회피해버리기도 한다.

4
책을 읽어주면서 부모가 물어봐야 하는 것은 아이의 생각이다. 내용을 얼마나 잘 기억하는지 확인하는 질문이 아닌, 다양한 상상을 이끄는 질문이어야 한다.
“구름이 멀리 가버렸네. 동물 친구들은 기분이 어땠을까?”

5
▲ 아이의 답에 적극 반응하자
아이의 생각이 좀 많이 엉뚱할 수 있다. 이치에 맞지 않을 수도 있다. 내가 알고 있는 상식에서 한참 먼 얘기를 할 수도 있다.
“구름이 떠났는데 동물 친구들이 기뻐 보인다고? 아니지~ 친구가 떠나면 슬픈 거야.”

6
굳이 모든 것을 ‘다큐’로 접근하지 말자.
“와~ 그렇게 생각해? 맞아, 그럴 수도 있겠다. 엄마는 그렇게 생각해보지 못했는데 네 얘기를 들으니까 진짜 그런 것 같아.”
말 한마디에 천 냥 빚도 갚는단다.

7
▲ 대답 없는 아이에겐 부모가 먼저
아이가 답을 하지 않는다면 어떻게 할까. “얼른 답해봐!” 재촉할까? 그럴 때는 우선 충분히 기다려준 후, 부모가 먼저 생각을 표현해주는 것도 좋다.
“엄마 생각에는 함께 놀던 친구가 떠난다는 건 슬픈 일 같아.”

8
나는 여기서 더 나아가, 예전에 친구랑 헤어지고 슬펐던 경험까지 얘기하기도 한다. 이 순간 아이는 엄마와 하는 책 읽기 시간이 꼭 무언가를 답하고 평가받는 부담스러운 시간이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9
▲ 책 읽기는 철저히 아이 주도로
책을 읽어줄 때에도 아이의 속도에 맞춰야 한다. 한 쪽을 다 읽지 못했는데 아이가 다음 쪽으로 넘긴다면, 그냥 넘어가자. 어느 쪽에서는 유독 오래 머물기도 한다. 그러면 그 쪽을 펴놓고 대화를 충분히 해도 좋다.

10
책을 고르는 것도, 책을 펴놓고 그림을 감상하는 것도, 책장을 뒤적거리는 것도, 한 쪽에 오래 머물며 이야기하는 것도 모두 독서의 중요한 과정이다. 엄마와 책 읽는 것이 '싫지만 해야 하는 일'이 되지 않게 하자.

11
▲ 부모가 먼저 책을 읽자
“어떻게 하면 읽게 할 수 있을까요?” “부모님은 책을 읽으시나요?” “아뇨… 책 읽을 시간이 없어요.” 더 답을 할 필요가 있을까. 아이들은, 아니 우리들은 많이 보는 것에 익숙해지고 익숙해진 것에 끌리게 된다.

12
부모가 책을 읽고 있는 모습을 자주 보이면 아이는 자연스럽게 책과 가까워질 것이다. 나는 책 한 권 펼쳐보지 않으면서 우리 아이는 책 좋아하는 아이가 됐으면 하는 것은 스스로 생각해도 좀 민망하지 않은가.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