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하 15도' 최강 한파에 보육교사들 1인시위
'영하 15도' 최강 한파에 보육교사들 1인시위
  • 권현경 기자
  • 승인 2018.12.28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현장] "남양주시는 대체교사 사업을 재개하라"

【베이비뉴스 권현경 기자】

28일 오전 공공운수노조 보육1지부는 남양주시청 앞에서 대체교사 사업 재개를 촉구하는 1인시위를 진행했다.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28일 오전 공공운수노조 보육1지부는 남양주시청 앞에서 대체교사 사업 재개를 촉구하는 1인시위를 진행했다.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수은주는 영하 15도, 체감온도는 영하 20도까지 떨어져 올 겨울 최강 한파를 기록한 28일 오전. 경기 남양주시 경춘로 남양주시청 앞에는 보육교사가 1인시위를 하고 있다. 

“대체교사 전원 해고로 상실된 보육교사의 노동인권을 보장하라!”

“대체교사는 쓰다 버리는 일회용품이 아니다. 정규직 전환하라!”

28일 오전 11시부터 공공운수노조 보육1지부는 남양주시청 청사 밖에서, 또 청사 안 건물 층마다 한 명씩 서서 1인시위를 하고 있다.

28일 오전 공공운수노조 보육1지부는 남양주시청 앞에서 대체교사 사업 재개를 촉구하는 1인시위를 진행했다.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28일 오전 공공운수노조 보육1지부는 남양주시청 앞에서 대체교사 사업 재개를 촉구하는 1인시위를 진행했다.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남양주시 육아종합지원센터는 지난달 30일 대체교사 32명에에게, 12월 31일 자로 근로계약 만료 통보를 했다. 그리고 남양주시 관내 어린이집에 2019년 1월부터 4일까지 4개월 간 대체교사 사업을 중단하고, 대체교사가 필요한 어린이집에서는 직접 대체교사를 고용하면 경기도형 인건비를 지원해 주겠다고 공문을 보낸 바 있다.

대체교사는 보육교사가 연차를 사용했을 때 어린이집에 파견을 나가 아이들을 대신 돌보는 일을 한다. 오는 31일이면 남양주시 육아종합지원센터 대체교사 32명은 일자리를 잃게 된 것이다.

공공운수노조 보육1지부는 “대체교사 사업을 1월~4월 중단해 남양주시의 보육교사가 연차를 사용할 권리를 제한하고 교사의 쉴 권리를 박탈했다”고 보고, “대체교사 전원 해고를 철회하고 보육교사 쉴 권리를 안정적으로 유지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18일 기자회견을 열어 남양주시에 대책을 촉구했고, 26일에는 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청사 내 복도에서 농성까지 진행한 바 있다.

28일 오전 공공운수노조 보육1지부는 남양주시청 안에서도 대체교사 사업 재개를 촉구하는 1인시위를 진행했다.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28일 오전 공공운수노조 보육1지부는 남양주시청 안에서도 대체교사 사업 재개를 촉구하는 1인시위를 진행했다.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