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비뉴스TV] 아이와 함께 떠나는 해외여행
[베이비뉴스TV] 아이와 함께 떠나는 해외여행
  • 김고은 기자
  • 승인 2017.01.12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해피박스 신청
    - 해피타임즈, 0~7세 부모 천명에게 해피박스 증정!
  • http://happy.ibabynews.com
AD
아이와 첫 해외여행, 어디가 좋을까?

【베이비뉴스 김고은 기자】
 


베이비뉴스는 매주 수요일 오후 2시 페이스북 라이브를 통해 임신·육아 전문 방송 베이비뉴스TV(http://tv.ibabynews.com)를 운영 중이다. 맘스팁 코너에서는 사회자 김지연이 진행으로 전문가가 참여해 부모들이 꼭 알아야 할 육아상식을 풀어주는 상담을 들을 수 있다. 이번 방송은 ‘아이와 함께 떠나는 해외여행’을 주제로 베이비뉴스TV 네이버 카페에서 엄마들이 궁금해 하는 질문을 받아 진행했다. 유학컴퍼니 김영 대표의 조언을 들어본다.

▶ 프로그램 : 베이비뉴스TVㅣ맘스팁
▶ 시간 : 매주 수요일 오후 2시~3시 30분
▶ 진행 : MC 김지연
▶ 출연 : 유학컴퍼니 김영 대표
▶ 방송 : 페이스북 라이브 http://facebook.ibabynews.com
 

 


Q. 태교여행, 언제 어디로 가면 좋나?

A. 저도 태교여행을 다녀왔는데 두 번 모두 꽤 만족스러웠습니다. 시기는 두 번 모두 약 14~18주 사이였고요. 실제로 13주에서 31주차까지가 태교여행을 다녀와도 무리가 없는 시기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이 시기에는 대부분 특별한 의사소견서 없이 탑승이 가능하지만, 13주 이전 그리고 32주차부터는 일주일 내에 받은 의사소견서를 지참해야 하는 경우도 있으니 항공사별 규정을 잘 살펴보셔야 해요.

요양을 할 수 있는 곳, 5시간 이내의 비행시간에 리조트에서 편하게 쉴 수 있는 곳을 추천하고 싶습니다. 저는 괌 정말 좋았어요. 괌 같은 미국령은 육아용품 쇼핑 때문에 이미 인기가 많은 곳이죠.

Q. 몇 살부터 비행기 탈 수 있나요?

항공사마다 규정하는 부분이 다릅니다. 본인이 여행을 하고 싶은 장소를 정하고, 이용할 항공사 규정을 체크해야 합니다. 일단 일반적인 사안은 생후 2주 후부터 가능합니다. 요즘 흔히 이용하시는 산후조리원 기간 끝나고 바로 여행갈 수 있다는 말이긴 한데, 실질적으로 쉬운 일은 아니지요.

제가 아이와 여행할 때 가장 신경 썼던 부분 중 하나가 귀에 대한 부분인데요. 일단 가장 중요한 건 아이의 건강입니다. 어른도 비염이 있거나 목이 아플 때 비행기를 타면 귀가 많이 아픈데요. 아이가 감기가 걸렸거나 코나 목에 문제가 있다면 여행가기 전 약처방을 받아 일부 해결하는 게 좋습니다. 최악의 상황에는 여행을 포기하거나 미뤄야겠지요.

그리고 건강한 상태에서는 침을 삼킬 수 있는 여러 가지 방법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사탕을 이용할 수도 있고, 모유를 줄 수도 있고, 또 빨대컵이나 쪽쪽이를 이용하는 것도 방법이죠. 말귀를 조금 알아들을 정도가 되면 미리 귀가 아플 수 있다고 교육하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알고 당하는 것과 모르는 것에는 분명한 차이가 있어요.

Q. 몇 살까지 비행기 요금이 무료인가요?

A. 국내선과 국제선을 구분해 대부분의 항공사가 동일한 규정인데요. 24개월 기준입니다. 국내선은 무료, 국제선은 성인 가격의 10%정도를 지불하게 돼있습니다. 단 좌석이 배정되지는 않습니다. 좌석을 배정받기 위해서는 소아요금을 지불해야 하는데, 최근 프로모션 요금도 많고 해서 소아요금이 성인요금과 거의 동일한 경우도 발생합니다.

만약 10% 정도 가격인 유아요금으로 해외여행을 다녀오실 예정이라면, 생일까지 정확히 체크해야 합니다. 24개월 지나서 귀국하면 문제가 생길 수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자리가 남을 경우 한자리 정도 부여해주기도 하지만 만석일 경우 부모와 함께 탑승을 해야 합니다. 만약 자리가 있더라도 24개월 이전에는 부모와 함께 할 수 있는 안전벨트를 제공해 함께 타야 합니다.
 

 

 

 

Q. 카시트와 유모차, 꼭 갖고 가야 할까요?

A. 카시트는 차 렌트하는 회사에 미리 이야기하면 무료대여가 가능한 곳이 많습니다. 그리고 규정상 아이가 있을 때 카시트는 필수이기 때문에 이 부분에서는 크게 걱정 안하셔도 됩니다.

유모차는 렌트보다는 기존에 쓰던 걸 이용하는 걸 추천합니다. 아이에게 너무 낮선 환경은 좋지 않으니까요. 팁을 하나 드리자면 항공사마다 입구까지 유모차를 가져가서 항공기 착륙 후 출구에서 바로 유모차를 대기하는 서비스가 있으니 이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도 추천합니다. 혹시 장거리 여행이고 경유까지 있다면, 경유지에서 보다는 도착지에서 받는 걸 더 추천합니다.

트래킹을 하거나 대중교통만 이용해야하는 여행지라면 유모차 보다는 아이를 등에 업을 수 있는 캐리어를 활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물론 남편 체력도 함께 챙겨야하겠죠.

Q. 아이가 분유와 이유식을 먹는데 해외 여행시 여행지에서 물과 이유식을 보관할 수 있는 곳이 있을까요?

A. 항공 이용 시에는 스티로폼박스와 아이스팩으로 이유식 보관을 하는 경우가 일반적입니다. 가능한 조리해서 만든 이유식을 얼릴 수도 있지만, 시중에 판매 중인 제품이 보관부분에서 조금 더 용이할 수 있고요. 보온병은 꼭 챙겨 가셔야 합니다.


Q. 아이와의 첫 해외여행 준비물은?

A. 저는 짐을 최대한 줄이는 방법을 추천합니다. 현지에서 조달할 수 있는 건 현지에서 사서 쓰는 게 좋습니다. 물론 꼭 챙겨야 할 걸 짚어보자면, 앞에서 이야기한 비상약, 그리고 아이가 비행기 탑승 때 가지고 놀 놀이도구, 최악의 경우를 대비한 태블릿PC 정도가 있습니다. 그리고 평소 아이가 애착을 갖고 있던 베게나 인형, 이불 등도 꼭 챙기셨으면 좋겠습니다. 마지막으로 ‘포기할 수 있는 마음’이 아닐까 싶네요. 아이와 함께 하기에 포기해야하는 것이 많을 수 있으니까요.


Q. 아이와 첫 해외여행, 어디가 좋을까?

A. 아이와 함께 하는 여행은 최대 5~6시간 안에 도착할 수 있는 곳, 렌트카를 이용하든지 쉽게 숙소와 식당 등으로 이동할 교통수단이 있는 곳, 잠자리가 편한 곳이 필수 조건입니다. 꼭 리조트가 아니더라도 에어비엔비 등을 이용해 가격대비 아이와 여행하기 적당한 집들을 선택할 수도 있습니다.


이런 기준으로 봤을 때 괌, 사이판, 필리핀, 오키나와, 후쿠오카, 대만, 홍콩과 마카오 정도 되지 않을까 합니다.

【Copyrights ⓒ 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