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여성안심귀가서비스 이용자 지속 증가
수원시 여성안심귀가서비스 이용자 지속 증가
  • 안은선 기자
  • 승인 2017.08.10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2.5% 증가…지난해 성범죄 9.2% 감소

【베이비뉴스 안은선 기자】

수원시가 운영하는 여성안심귀가서비스인 ‘여성 안심귀가로드매니저’를 이용하는 여성이 지속해서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수원시 여성정책과는 ‘안심귀가로드매니저’ 서비스를 이용한 여성은 2015년 502명, 2016년 1329명이었다. 2017년 7월 현재 이용자는 709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630명) 대비 12.5% 늘어났다고 밝혔다.

수원시가 운영하는 여성안심귀가서비스인 여성 안심귀가로드매니저를 이용하는 여성이 지속해서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원시
수원시가 운영하는 여성안심귀가서비스인 여성 안심귀가로드매니저를 이용하는 여성이 지속해서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원시


◇ 밤 10시~새벽 1시 사이 귀가 여성 집까지 데려다 줘

2015년 3월 시작한 ‘안심귀가로드매니저’ 사업은 밤 10시에서 새벽 1시 사이(휴일 제외)에 귀가하는 여성을 경기대 경호보안학과 학생들로 이뤄진 ‘로드매니저’들이 집까지 안전하게 동행해 주는 서비스이다.

로드매니저는 남·여 2인 1조로 구성되며 18명이 활동하고 있다. 집 근처 버스정류장등 도착지점 20분 전에 전화(031-228-2225)로 서비스를 신청하면, 로드매니저가 정류장에서 기다리고 있다가 집 앞까지 동행해준다. 입소문이 나면서 이용 여성은 꾸준히 늘어나는 추세다.

로드매니저들은 틈틈이 단독·연립·다세대 주택 밀집지역을 순찰하며, 심야에 귀가하는 여성들에게 안심귀가서비스를 홍보하고 있다. 또 경찰서(지구대)와 연계해 위급 상황이 발생하면 신속하게 대처한다.

수원시는 여성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여성 안심·안전 사업’을 전개하며 범죄에 취약한 여성들 보호에 앞장서고 있다.

◇ 주택가 가스 배관에 특수형광물질 발라 범죄 예방

2015년 시작한 ‘가스 배관 특수형광물질 도포(塗布) 사업’은 범죄를 줄이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 사업은 범죄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다세대·연립·원룸 주택의 가스 배관에 특수형광물질을 도포하는 것이다. ‘특수 형광물질을 도포했다’는 내용이 담긴 경고판도 설치했다.

특수형광물질은 손, 신발, 옷 등에 묻어도 쉽게 지워지지 않고 유관으로는 보이지 않아 자외선 특수 장비로만 식별할 수 있어 범죄자 검거에 도움이 된다. 주로 가스 배관을 타고 집안에 침입하는 범죄자들에게 심리적 압박을 주는 효과가 있다.

2015년, 2016년에는 각각 2534개소에 형광물질을 도포했고, 올해는 23개동 2700개소에 도포를 할 예정이다. 올해도 지난 7월 도포를 시작해 현재 공정률은 80%이다.

또 지난해 5월에는 택배기사 사칭 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주민센터에 무인 택배 보관함을 설치하는 ‘여성 안심 무인 택배 서비스’ 사업을 시작했다. 현재 조원1동·연무동주민센터 등 14개소에 무인 택배 보관함을 설치했다. 지금까지 올해 이용 건수는 6,812건에 이른다.

◇ 성범죄 9.2%, 절도 13.4% 감소

수원시 성폭력 범죄는 2015년 683건에서 2016년 620건으로 9.2% 감소했고, 절도범죄는 2015년 6,539건에서 2016년 5,662건으로 13.4% 줄어들었다.

장동훈 수원시 여성정책과장은 “여성들이 안심하고 살아갈 수 있는 수원시를 만들기 위해 여성 안전정책을 지속해서 전개할 것”이라며 “여성 안심·안전서비스를 많은 여성이 이용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Copyrights ⓒ 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