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 음식준비, 운전 함께… ‘서울시 성평등 명절사전’ 발표
명절 음식준비, 운전 함께… ‘서울시 성평등 명절사전’ 발표
  • 윤정원 기자
  • 승인 2019.09.10 1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서울시여성가족재단, ‘모두가 행복한 성평등 명절 카드’ 공유 이벤트 진행

【베이비뉴스 윤정원 기자】

 

2019 추석 ‘성평등 명절 카드’. ⓒ서울시여성가족재단
2019 추석 ‘성평등 명절 카드’. ⓒ서울시여성가족재단

2019년 명절의 풍경이 바뀌고 있다. ‘누구나 즐거운 명절’이라는 공감대가 형성되며 성평등 명절을 시도하는 시민이 늘고 있다.

서울시여성가족재단(대표이사 강경희)은 2019 추석을 앞두고 시민이 직접 겪은 성평등 명절 사례를 담은 ‘서울시 성평등 명절사전’ 3번째 편을 10일 발표했다.

지난 설명절 연휴기간(2월 1일~2월 11일) 진행된 이번 시민 참여 캠페인에는 총 2044명의 시민이 참여해 실제 명절을 겪은 경험담을 토대로 의견을 제시했다. ‘명절에 겪은 성평등 명절 사례’ 관련 2044명 중 1298명(63.5%)이 성평등 명절 사례를 제시했고 성차별 명절 사례 또는 성평등 명절을 겪어본적 없다는 응답(358건)도 있었다.

성평등 사례 1298건 중 가장 많이 꼽힌 것은 명절 음식준비, 운전, 집안일 등을 나눠서 한 것(867명, 66.8%), 그 다음으로 많은 제안은 명절 방문 순서를 평등하게 했다는 것이었다(297명, 22.9%). 한 명절에 시가·처가를 정해서 가기, 명절 당일 아침에 시가에만 있던 관행을 바꿔본 사례 등이다.  

명절 음식 준비를 간소화하고 집에서 밥을 해먹는 대신 외식을 하는 것도 성평등 명절 문화로 꼽았다(78명). 응답자들은 가사 노동 시간을 줄이는 것만으로도 결과적으로 성평등 명절을 보냈다고 여겼다. 이와 함께 외식을 하고 여행을 가는 등 기존의 명절 관습에서 탈피해 즐겁게 새로운 명절을 만든 것도 성평등 명절로 응답했다.
   
차례 지낼 때 남녀가 같이 절을 한 경우, 남녀 구별된 상을 받다가 같이 밥을 먹은 것을 성평등 명절 사례로 제시한 시민도 41명 있었다. 양가 부모님 용돈을 동일하게 드리고, 아이들 세뱃돈을 아들 딸 구별 없이 준 사례(15명)도 성평등 사례로 제시됐다.
 
‘2019 설 명절은 얼마나 평등하다고 ’묻는 ‘성평등 명절 체감 점수’는 전체(2044명) 평균 49.6점으로 집계됐다. 여성 평균 점수는 44.05점으로 50점 이하 점수대에 분포되어 있었고, 남성 평균점수는 67.13점으로 50점 이후 점수대에 상당수 분포돼 있었다.
 
제안자 중에는 “명절에 성평등을 전혀 경험할 수 없었다”며 0점을 준 사람이 129명에 달했다. “이 정도면 세상 좋아졌지. 성평등해!”라고 생각하며 100점을 준 사람도 80명이었다. 또한 시민들은 ‘서방님’, ‘도련님’, ‘아가씨’ 관련 호칭을 어떻게 바꿔보고 싶은가라는 질문에 ‘이름(~씨, 님)’ 등의 호칭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번 시민참여 캠페인 참가자는 여성 76%, 남성 24%, 20대·30대·40대가 약 90%였다. 기혼자는 63%, 비혼자는 37%로 나타났다. 

재단은 2019 추석 명절을 맞아 시민 참여 이벤트를 진행한다. 재단에서 제작한 2019 추석 명절 카드 공유 인증샷 이벤트로, ‘성평등 명절카드’ 3종 중 마음에 드는 것을 골라 지인 또는 SNS에 공유한 이미지를 재단 이메일로 전달하면 된다.  

한편 이번 추석에도 명절 성평등 체감 점수 및 체감 사례와 관련한 시민 의견조사가 진행된다. 오는 11일 부터 18일까지 재단 홈페이지에서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강경희 서울시여성가족재단 대표이사는 “시민들의 의견을 직접 들어보니 명절 풍속도가 성평등하게 바뀌고 있는 것을 체감할 수 있었다”며 “성별 고정관념에 따라 특정 성에 짐을 지우는 것들을 개선해 나간다면 모두가 더 행복한 명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