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도 ‘OK’...영유아를 위한 무료 기내 서비스
이코노미도 ‘OK’...영유아를 위한 무료 기내 서비스
  • 김솔미 기자
  • 승인 2019.09.23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맘스룸] 유아용 기내식, 요람 등...항공사마다 서비스 달라

【베이비뉴스 김솔미 기자】

아이와 함께 떠나는 해외여행, 마냥 즐겁기만 한 건 아니죠. 특히 비행기에 탔는데 아이 간식을 안 챙겼다거나, 아이가 보채기라도 하면 참 난감한데요. 영유아를 위한 무료 기내 서비스를 요청해보는 건 어떨까요.

[알림] 시각장애인 웹접근성 보장을 위한 대체텍스트입니다. 

아이와 함께 떠나는 해외여행, 마냥 즐겁기만 한 건 아니죠. 특히 비행기에 탔는데 아이 간식을 안 챙겼다거나, 아이가 보채기라도 하면 참 난감한데요. 영유아를 위한 무료 기내 서비스를 요청해보는 건 어떨까요.

먼저, 아직 이유식이나 유아식을 먹는 아이라면 기내식을 유아의 식단으로 변경할 수 있습니다. 단, 항공사 규정에 따라 출발 전에 미리 신청해야 합니다. 

편안한 비행을 위해 유아용 요람과 시트, 유·소아용 벨트도 이용할 수 있는데요. 항공사마다 제공 노선, 이용 기준, 신청 기한이 다르다는 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탑승 대기 시간이 아이의 낮잠 시간과 겹친다면 유아차 ‘도어 투 도어’ 서비스를 이용하면 편리한데요. 유아차를 탑승 게이트에서 손쉽게 맡기고 찾을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마지막으로 기내에서 별도로 요청하면 작은 놀잇감이나 구급용품을 제공받을 수도 있는데요. 단, 영유아를 위한 기내 서비스는 항공사마다 다르기 때문에 사전 문의는 필수입니다. 지금까지 여러분의 행복한 육아를 돕는, 육아캐스터 이나영이었습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