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유는 엄마 '피'로 만들어진다고?
모유는 엄마 '피'로 만들어진다고?
  • 정리 = 김솔미 기자
  • 승인 2020.01.13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해피박스 신청
    - 해피타임즈, 0~7세 부모 천명에게 해피박스 증정!
  • http://happy.ibabynews.com
AD
[영상] [아이통곡X베이비뉴스] 모유수유의 모든 것①

【베이비뉴스 김솔미 기자】

'모유는 엄마 피로 만들어진다?' '모유수유에도 골든타임이 있다?' 초보 부모들이 헷갈려하는 모유수유에 대한 올바른 정보! 임홍 아이통곡 모유수유클리닉 강남점 원장과 함께 ‘모유수유의 모든 것’에 대해 알아봅니다.

[시각장애인 웹접근성 보장을 위한 대체텍스트입니다]

출연 = 아이통곡 모유수유클리닉 강남점 임홍 원장

Q. 모유는 엄마피로 만들어진다?
흰 핀데 그 안에는 혈액과 똑같은 백혈구의 성질을 가지고 있어요. 그래서 대식세포가 90% 림프구가 10% 혈액과 똑같이 포함되어 있다는 거죠. 미숙아에게는 정말 꼭 필요하기 때문에 어느 병원에서는 모유를 사오라고 하는 경우도 있어요. 초기에 모유가 없는 분들에게요.

Q. 엄마 젖이 아니라도 괜찮나요?
엄마젖보다는 못하지만 치료효과가 있다는 거죠. 그래서 미숙아한테는 거의 필수예요

Q. 모유는 신이주신 선물?
박쥐는 날아다니는 동물이에요. 수분이 많으면 날지 못해요. 그래서 박쥐의 모유에는 수분이 적어요. 고래는 바다 심층부에 살아야 돼요 그래서 모유에 지방이 많아야 해요. 소는 수명이 10년이에요. 빨리 자라서 빨리 죽어야 돼요. 그래서 소의 단백질은 분자가 커요. 분자가 큰 단백질이 우리 아기들의 몸에 들어왔을 때는 이물질이에요. 분유 섭취 시 알레르기반응이 나타나는 것이 이런 이유 때문이에요.

이렇게 시시때때로 내 아기의 상황에 맞게 변하게 하는 것. 그것을 종 특이성(생물이 가진 여러 가지 형태적 또는 기능적 특징이 종에 따라 차이를 나타내는 것)이라고 해요. 각각의 포유류에 맞게 내려주신 신의 선물이죠.

Q. 말해 뭐해! 아기에게 좋은 모유수유
모유면역체계를 담당하는 기관이 있어요. 우리 몸에서는 가장 큰 기관이 흉선(심장과 대동맥으로 이루어진 림프 면역기관) 이라고 하는데 모유수유를 하면 분유수유를 하는 아기보다 흉선이 두 배로 커져요. 이 공간에도 균이 많거든요. 우리는 보통 균들은 항체를 만들어서 금방 죽여요. 그 항체를 만든 것을 모유를 통해서 아기한테 보내기 때문에 아기가 엄마랑 같이 있다면 웬만한 균에 이완이 안돼요.

또 모유수유를 하면 항상 스킨십을 하기 때문에 정서적 안정이 되는 것은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것이고, 정서적으로 안정이 된 아기들은 일단 성격이 온순하고요. 사랑을 받기 때문에 남을 사랑 할 줄도 아는 아이로 크고 자기 자신도 사랑 할 줄 알아서 자긍심도 높아져요. 자긍심이 높고 인내하고 성격이 온화해야 사회에 나가서 큰 인물로 큰다고 저는 생각하기 때문에 모유수유가 아기에게 주는 가장 큰 장점은 애착형성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Q. 엄마에게 모유수유는 ‘개이득’?
 엄마에게 좋은 점도 많아요. 그 중에 두 가지만 꼽을게요. 한 가지는 요즘 여성암의 2위로 차지하는 게 유방암이에요. 근데 옛날에는 유방암이 40대에 걸렸는데 요즘은 20~30대로 연령이 낮춰지고 있어요. 그래서 모유수유를 1년 이상 한다면 여성의 3대 암인 유방암, 자궁암, 난소암이 감소될 수 있어요.

그리고 또 한 가지는, 출산하고 살찐 거. 모유수유를 하면 살이 빠진다는데! 정말 그것 때문에 모유수유를 한다고 하는 엄마도 있거든요. 실제로 살이 빠져요. 모유수유를 하면 모유의 지방이 뱃살부터 가져간다고 그래요. 모유수유를 하면 실제로 살이 빠지는데 “근데 나는 왜 안 빠져요?” 하시는 분들은 “너무 많이 먹어서죠.”

모유수유를 한다고 마냥 드셔도 되는 건 아니고요. 골고루 500Kcal 정도만 더 드시면 되는 거예요. 그렇게 한다면 틀림없이 3개월에 1차 빠지고 6개월에 2차 빠지고. 모유를 정말 잘 먹이면 그다음에는 ’너무 빠져서 걱정이다‘라고 하시는 분들도 많이 나와요.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