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개월 아기 출생 신고도 못한 어느 미혼부의 꿈
8개월 아기 출생 신고도 못한 어느 미혼부의 꿈
  • 김솔미 기자
  • 승인 2018.06.14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베이비뉴스 맘스클래스
    - No.1 육아교실, 전국주요도시 알찬강의 푸짐한 경품과 전원증정 사은품
  • http://class.ibabynews.com
AD
[프레스룸] 미혼부는 출생신고도 어려운 현실...‘미혼부법’ 개선 촉구

【베이비뉴스 김솔미 기자】

◇ 출생 신고 못한 ‘준이 아빠’ 사연...응원 잇달아

지난 달, 베이비뉴스에서 보도한 ‘준이(가명) 아빠’ 박민승(가명) 씨의 사연이 청와대의 문을 두드렸습니다. 박민승 씨는 26개월 된 아들 준이를 홀로 키우고 있는 미혼부인데요. 복지의 사각지대에서 아무런 지원도 받지 못하는 사정을 접한 독자들이 제도 개선을 요구하고 나선 것입니다.

◇ 출생신고 못해서 어린이집도 못 보내

이유는 아들 준이의 출생신고를 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미혼모는 출생증명서가 있으면 출생신고가 가능하지만, 미혼부인 민승 씨는 두 번이나 출생신고를 시도했다가 모두 실패했습니다. 그 때문에 준이는 어린이집을 갈 수도 없고, 홀로 준이를 돌봐야 하는 민승 씨는 주거와 생계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요.

◇ 출생신고만이라도...준이 아빠의 간절한 바람

베이비뉴스의 보도 이후 여성가족부에서는 준이의 출생신고를 돕겠다는 뜻을 전해왔습니다. 아들의 출생신고가 제일 간절하다는 민승 씨의 바람이 이번에는 이뤄질 수 있을까요. 

한편, 현행 출생신고 제도의 개선을 요구하는 청원의 마감일은 오는 27일. 20만 명 이상의 동의를 얻으면 청와대와 관계 부처가 공식 답변을 내놓습니다. 지금까지 베이비뉴스 아나운서, 강민지였습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