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휴게소에서 20분' 추모공원 진달래메모리얼파크 눈길
'여주휴게소에서 20분' 추모공원 진달래메모리얼파크 눈길
  • 윤정원 기자
  • 승인 2016.12.26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지바르고 공해 없는 명산대지, 수도권 접근성 갖춰 인기

【베이비뉴스 윤정원 기자】

역사적으로 '진달래 메모리얼파크'는 조선말엽 임오군란이 일어났을 때 명성황후가 나라를 위해 빌던 국망산 줄기 금곡골로서 명산유수로 이름난 곳이다.ⓒ 진달래메모리얼파크
역사적으로 '진달래 메모리얼파크'는 조선말엽 임오군란이 일어났을 때 명성황후가 나라를 위해 빌던 국망산 줄기 금곡골로서 명산유수로 이름난 곳이다.ⓒ 진달래메모리얼파크


유교사상의 영향을 받은 우리나라 사람들은 장지 마련을 중시하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장지를 선택하는데 있어 금전적인 문제뿐만 아니라 장지 마련 이후의 관리 문제에 대해서도 많은 고민이 필요한 것이 사실이다.

이로 인해 현대사회의 특성상 이전처럼 야산의 묘지를 선택하는 사람들이 크게 줄었다. 바쁜 일상으로 벌초 등의 관리가 쉽지 않은데다 지역발전에 따라 장지를 옮기게 될 경우가 있기 때문이다. 이에 다가오는 윤달인 2017년 음력5월을 기해 부모님을 묘를 개장 및 화장을 해 추모공원에 모시는 행렬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추모공원은 묘지에 녹지를 비롯해 다양한 문화시설을 조성해 시민들이 휴식공간으로도 이용할 수 있게 만든 시설이기에 쾌적하고 편안한 환경을 갖추고 있다.

특히 여주 휴게소에서 20분 거리에 있는 진달래메모리얼파크를 주목할 만이다. 1982년 첫 설립된 진달래 메모리얼파크는 100만㎡(30만평) 규모의 추모공원으로 알려져 있다.

기존에 개통된 중부내륙고속도와 올해 개통예정인 성남-여주간 복선전철과 작년11월 착공된 중부내륙철도, 성남-장호원간 자동차 전용도로 개통 예정 등 사통팔달의 대중교통입지로 수도권에서 가까운 곳에 위치한 이 곳은 고인께는 편안한 안식처로 가족들에게는 조상께 효를 다하는 추모공간으로서 자리매김하고 있다.

쾌적한 모범 추모공원으로써 계약 시 묘지의 위치를 지정해 사용할 수 있고 매장과 봉안을 동시에 겸하는 복합 가족묘원으로 멀리 있는 선산을 이장한다면 명절 때마다 성묘 길에 교통전쟁에서 벗어나 자주 찾아 뵐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가까운 위치에 탄산온천, 능암한우촌, 충주호를 중심으로 단양팔경 등 유명관광지가 많고 깨끗한 물과 수려한 경치가 펼쳐져 있어 성묘길이 가족나들이가 될 수 있다는 평가다.

역사적으로 진달래 메모리얼파크는 조선말엽 임오군란이 일어났을 때 명성황후가 나라를 위해 빌던 국망산 줄기 금곡골로서 명산유수로 이름난 곳이다. 동시에 양지바르고 공해 없는 명산대지 및 전 묘역이 마사토로 형성된 명당 묘원으로 우수한 배수시설과 과학적 설계로 많은 폭우에도 묘지유실 등의 염려가 거의 없기 때문에 쾌적하고 편안한 마음으로 방문할 수 있다.

추모공원 관계자는 "지형학적으로도 좌청룡, 우백호, 주산과 안산, 조산을 보도록 좋은 묘지의 필수요소를 두루 갖춘 명품공원”이라며 “깨끗하게 손질된 산책로, 등산로, 휴게 시설과 넓은 주차장 등이 있어 쾌적하고 편안한 환경을 갖추고 있다"고 전했다.

중부내륙고속도로가 개통돼 감곡IC를 이용하면 서울에서 한 시간 남짓이면 도달할 수 있다. 이곳에서 분양하는 묘의 유형은 유골함을 2위부터 32위까지 모실 수 있는 봉안묘를 비롯해 단장형, 합장형, 쌍분형의 매장묘, 16위부터 24위까지 모실 수 있는 복합묘가 있다.

분양 절차는 묘지 사용 계약, 석물 설치 계약, 묘지 사용 통보, 묘지 사용, 매장 신고 순으로 이뤄진다.

【Copyrights ⓒ 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8길 111 우명빌딩 2~4층
  • 대표전화 : 02-3443-3346
  • 팩스 : 02-3443-3347
  • 맘스클래스문의 : 1599-0535
  • 이메일 : pr@ibabynews.com
  • 발행·편집인 : 소장섭
  • 사업자등록번호 : ​211-88-48112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1331
  • 등록일 : 2010-08-20
  • 일반주간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10138
  • 등록일 : 2011-01-11
  • 저작권자 © 베이비뉴스(www.ibaby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개인정보보호 배상책임보험가입 (10억원보상한도, 소프트웨어공제조합)
  • Copyright © 2020 베이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ibaby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