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비장애인 300여명, 함께 ‘한강건너기’ 도전
장애인-비장애인 300여명, 함께 ‘한강건너기’ 도전
  • 윤정원 기자
  • 승인 2019.08.29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서울시, 31일 ‘제13회 장애인수영한강건너기대회’ 개최

【베이비뉴스 윤정원 기자】

잠실한강공원에서 뚝섬한강공원 이르는 1.6km 구간에서 장애인, 비장애인 300여명이 한강건너기에 도전한다. ⓒ서울시
잠실한강공원에서 뚝섬한강공원 이르는 1.6km 구간에서 장애인, 비장애인 300여명이 한강건너기에 도전한다. ⓒ서울시

서울시는 오는 31일 오전 10시, 잠실한강공원에서 뚝섬한강공원에 이르는 1.6km 구간에서 ‘제13회 장애인수영한강건너기대회’를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

장애인수영한강건너기대회는 장애인들에게 자신감을 심어주고 장애인수영의 저변확대 및 장애에 대한 편견과 차별을 극복하기 위해 2007년 처음 개최한 이후 올해로 제13회를 맞이한다.

그동안 철저한 준비로 단 한 건의 안전사고 없이 대회가 치러져 왔으며 올해에도 장애인, 비장애인 1000여 명이 함께 1.6km 코스의 한강건너기 도전에 나선다.

시는 이번 대회가 무더위 속에서 열리며 야외에서 진행되는 수영대회인 만큼 참가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진행할 방침이다. 참가자들은 장애인부, 비장애인부로 나뉘어 사전에 수영장에서 한강도하 가능여부를 확인받고 수상교육, 응급처치, 인명구조에 대한  교육을 이수한 다음 출전선수 전원 보험에 가입했다.

대회 당일에는 전문의 의사의 혈압, 체온 등 건강검진 및 음주여부를 점검하고 충분히 준비운동을 실시한 후 (사)대한인명구조협회 등 안전요원의 안내에 따라 최종적으로 한강에 입수한다.

특히 장애인부는 장애유형별, 장애등급별로 순서를 정해 안전요원과 1대1로 출전하며, 장애인부와 비장애인부 모두 기록 및 순위경쟁이 아닌 완영경기로 진행한다. 한강수상에는 잠실한강공원과 뚝섬한강공원 양쪽에 2열의 로프가 설치되고 300여 명의 수상인명구조요원과 각종 보트와 119구조선이 배치되며, 수중에는 10명의 스킨스쿠버가 투입되는 등 입체적인 안전관리로써 선수들의 안전에 만반의 대비를 하고 있다.

또한 서울시는 완주후에도 재차 의료진 체크, 저체온증 대비 온열탕 설치, 보온타올 및 냉․온수 지급, 샤워시설 구비 등 마지막까지  대회를 안전하게 마무리하여 장애인, 비장애인들이 안전한 대회운영 속에서 평소 기회가 없는 ‘한강도하’의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주용태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유난히 기록적인 폭염으로 뜨거웠던 올해, 시민들이 여름의 마지막을 시원한 한강에서 즐겁게 마무리할 수 있도록 안전한 대회 운영을 위해 노력하겠다”면서 “특히, 장애인들이 보다 쉽고 가까이 한강을 직접 체험하고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수상스포츠 참여기회를 제공하는데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