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 펭수, 서울이어 부산에서도 사인회 성황리에 진행
EBS 펭수, 서울이어 부산에서도 사인회 성황리에 진행
  • 윤정원 기자
  • 승인 2019.10.29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4시간 동안 진행된 사인회에 250명 팬들도 끝까지 함께해

【베이비뉴스 윤정원 기자】

부산 반디앤루니스에서 진행된 ‘자이언트 펭TV’의 ‘펭수’ 사인회. ⓒEBS
부산 반디앤루니스에서 진행된 ‘자이언트 펭TV’의 ‘펭수’ 사인회. ⓒEBS

EBS(사장 김명중)는 지난 26일 부산 반디앤루니스에서 ‘자이언트 펭TV’의 ‘펭수’ 사인회를 성황리에 마쳤다고 29일 밝혔다.

EBS는 지난 26일 오후 2시 반디앤루니스 부산 신세계 센텀시티점에서 ‘펭수’와 함께하는 사인회를 진행했다. 이날 행사는 사전 온라인 추첨으로 선정된 25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참석자들에게는 ‘펭수’의 얼굴이 담긴 마우스패드, 그립톡, 스티커 등 다양한 선물이 제공됐다.

EBS의 소통형 캐릭터인 ‘펭수’는 엉뚱하고 어설픈 행동으로 실수할 때도 있지만 꿈을 향해 끊임없이 배우고 도전하는 모습으로 초등학생들뿐만 아니라 어른들로부터 큰 인기를 얻고 있다.

◇ 이번엔 사인회 참여 위해 서울에서 부산으로

시청자들의 성원에 힘입어 진행된 이번 사인회는 서울에 이은 두 번째로 사인회로 유아와 초등학생 뿐 만 아니라 20~40대 직장인, 할머니·할아버지 팬까지 남녀노소 상관없이 다양한 팬들이 모여 자리를 빛냈다.

서울에서 사인회가 진행됐을 때 팬들이 부산에서 서울로 올라왔다면 이번에는 서울에서 ‘펭수’를 보기 위해 부산으로 내려오는 광경이 펼쳐졌다. 특히 가족 모두가 함께 ‘펭수’를 보기 위해 약 5시간 동안 차를 타고 내려오는 사례도 있었다.

‘펭수’가 부산에 도착하기도 전부터 현장에는 많은 팬들이 ‘펭수’를 만나기 위해 기다리고 있었다. 행사 전부터 대기표를 받으며 기다린 팬들은 사인회에 ‘펭수’가 등장하자 ‘펭수’ 이름을 연호하며 힘찬 함성과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 팬들과 함께해 더 소중한 4시간

이날 팬들은 ‘펭수’를 위한 다양한 선물과 메시지를 준비해 ‘펭수’에 대한 뜨거운 애정을 보였다. 한 팬은 사계절의 모습이 담긴 ‘펭수’의 모습을 그림으로 그려 선물했고 직접 만든 거대한 가방을 선물하기도 했다. 또한 참치다발과 남극참치 방석, 참치캔 케이크 등 다양한 참치 선물이 릴레이를 이뤘다. 뿐만 아니라 마지막 당첨자였던 팬은 ‘펭수’를 보고 눈물을 흘렸고, ‘펭수’는 이를 다독이며 팬의 이름을 넣어 ‘울면 안 돼’ 노래를 불러주며 훈훈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펭수’의 팬들은 4시간 동안 진행된 사인회의 자리를 떠나지 않고 끝까지 남아 ‘펭수’를 응원하며 함께했다. 현장에 당첨되지 못한 팬들도 현장을 방문해 ‘펭수’를 응원했고 ‘펭수’도 이에 대한 감사 인사를 잊지 않고 전했다. 사인회가 끝난 후에도 ‘펭수’는 팬들이 좋아하는 ‘요들송’과 ‘엣헴송’을 선보이며 헤어짐을 아쉬워하는 팬들에게 인사를 했다.

사인회 후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사인회에 대한 댓글과 현장을 담은 영상과 사진을 공유하며 펭수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한 팬이 참치 인형을 살아있는 것처럼 연기하며 펭수에게 전달한 것과 펭수가 이에 화답하듯 연기를 선보인 영상은 각종 커뮤니티에서 높은 조회수를 기록하며 네티즌들의 큰 인기를 얻고 있다.

펭수는 이번 사인회와 관련해 “얼마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지 확인했다. 너무 감동 받아서 날아오르는 줄 알았다. 이 감동 항상 잊지 않고 앞으로도 행복을 주는 펭수가 되겠다”며 소감을 전했다.
 
한편 이날 사인회 현장은 추후 EBS 1TV 및 자이언트펭TV 유튜브 채널에서 방송될 예정이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