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과 사람의 공존을 배우는 ‘반려동물 존중 체험교육’ 열려
동물과 사람의 공존을 배우는 ‘반려동물 존중 체험교육’ 열려
  • 윤정원 기자
  • 승인 2019.11.11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성동구, 관내 6개 초등학교 150명 초등생 대상 반려동물 존중 체험교육 실시

【베이비뉴스 윤정원 기자】

성동구 응봉초등학교 2학년 학생 25명이 반려동물에 대한 생명존중 교육을 받고 체험활동의 시간을 가졌다. ⓒ성동구
성동구 응봉초등학교 2학년 학생 25명이 반려동물에 대한 생명존중 교육을 받고 체험활동의 시간을 가졌다. ⓒ성동구

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반려동물 인구 1000만 시대를 맞아 관내 초등학생들을 대상으로 ‘반려동물에 대한 생명존중 교육 및 체험활동’을 실시한다고 11일 밝혔다.

2018년 반려동물 의식조사에 따르면 현재 반려동물을 기르고 있는 세대는 27.9%며, 한 번이라도 반려동물을 길러본 경험이 있는 가구는56.5%로 전체 가구의 반 이상이 넘는다. 그러나 버려지는 반려동물 또한 증가하고 있어 지난해 유실 및 유기된 동물의 수만 12만 1000마리에 달한다.

이에 성동구는 11월 4일부터 19일까지 반려견 전문업체 ‘바우라움’과 협력해 응봉초를 비롯한 관내 6개 초등학교 150명의 초등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반려동물을 통한 생명존중 교육과 체험활동을 시범운영하기로 했다.

‘동물보호와 생명윤리란 무엇일까?’, ‘반려견 직업의 이해’ 등의 주제로 전문가에게 생명존중에 대한 기본적인 개념을 익히고 반려견 관련 직업에 대해 알아보며 반려견을 직접 체험도 해볼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지난 4일 교육을 진행한 응봉초의 한 선생님은 “집에서 반려동물을 키우는 아이들이 많지만 제대로 된 관련 교육을 받은 경우는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 이번 기회에 아이들이 생명존중에 대한 기본적인 개념과 지식도 쌓고 관련 직업 에 대해서도 알 수 있어 정말 유익한 시간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번 체험활동은 성동구의 ‘온마을체험학습장’ 프로그램의 일부로 진행되는 것으로 구는 현재 학교교육과정과 연계하여 마을 곳곳에 분포돼 있는 생태·문화·예술·경제 등 다양한 분야의 현장을 방문해서 생생한 체험활동을 경험해 볼 수 있도록 100개의 ‘온마을체험학습장’을 운영하고 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이번 시범운영을 시작으로 내년에는 성동구의 전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교육을 확대 할 계획이며 자라나는 학생들에게 생명존중을 일깨우고 반려동물에 대한 사랑을 키우는 좋은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