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취업교육 받을 시간조차 없는 엄마들
재취업교육 받을 시간조차 없는 엄마들
  • 신은희 기자
  • 승인 2010.12.28 22:18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경력단절 여성 만들지 않도록 정부정책 짜야

경력단절 여성들을 위한 행사나 교육 프로그램은 빠지지 않고 가보려고 한다. 현장의 목소리를 들어 경력단절 여성이 재취업에 성공할 수 있는 해법을 찾아보고 싶기 때문이다. 하지만 정작 현장에서 이들을 좀처럼 만나기 힘들다.

 

지난 21일 서울시 여성능력개발원 새일지원본부에서 마련한 여성들의 경력 단절을 해소하기 위한 집단상담프로그램 '새일드림'을 취재했다. 도봉여성센터에서 열린 이번 프로그램에서는 육아로 경력이 단절된 여성들을 위한 이력서 쓰는 방법 강의가 있었다. 경력 단절 여성에게 절실한 내용들이었다. 그런데 당초 11명이 참여하기로 한 프로그램에는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인원이 참여했다.

 

도봉여성센터 담당자는 강사와 취재진에게 “어제까지는 다 오신다고 했는데, ‘아이가 아파서’, ‘유치원에 가봐야 하는 일이 생겨서’, ‘집에 일이 생겨서’ 등의 이유로 갑자기 못 오신 다네요”라고 전했다. 핑계처럼 들리지 않았다.

 

경력단절 집단상담프로그램에 참여한 김아무개(33) 씨는 5살, 2살 아들이 있는 엄마이다. 그녀는 당초 오전 10시 시작인 프로그램 시간에 30분 늦었다. “이제 둘째도 어린이집을 다니기 시작해서 제 일을 찾으려고 프로그램을 시작했는데, 아이 둘 다 어린이집 보내고 출발했더니 좀 늦었어요.”

 

출산과 육아 때문에 수년간 직장생활을 멈춰야했던 엄마들은 새로 교육을 받지 않으면 재취업에 성공하는 것은 쉽지 않다. 하지만 우리 시대 엄마들은 육아의 부담으로 재취업 교육조차 받기 힘든 것이 현실인 것이다. 아무리 생각해봐도 경력 단절 여성이 아예 생기지 않도록 하는게 최고의 대안인 듯 하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5416**** 2011-08-09 19:35:00
애들은어쩌고...
무상보육지원이 확대되

no**** 2011-04-23 16:01:00
아직은..
모든 것이 너무 힘든 상황인 것 같아요
훈련도 어렵고, 취업도 어렵지만
지금 직장다니는 맘들도 너무 힘든

wo**** 2011-04-22 16:50:00
출산과 육아
출산과 육아의 고통이 함께 있으니 엄마들이 직장 생활을
하려면 진짜 교육을 받아야 하고, 여건이 마련

tenys**** 2011-02-22 23:29:00
맞습니다...
엄마들은 교육 받으러 다니기도 너무 힘든데...
취업을 하면 더 힘들겠지요...

qer**** 2011-02-22 17:23:00
휴.......
저도 취업다시 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