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를 위한 '엄마의 감정리더십' 출간
엄마를 위한 '엄마의 감정리더십' 출간
  • 윤정원 기자
  • 승인 2016.08.24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정 리더십, 바른 행동 나오도록 감정 이끌어주는 것

【베이비뉴스 윤정원 기자】

최근 육아의 현주소를 짚어내며 육아 때문에 답답한 엄마들의 마음을 속 시원히 긁어주는, ‘엄마의 감정리더십’이 출간됐다. ⓒ라온북
최근 육아의 현주소를 짚어내며 육아 때문에 답답한 엄마들의 마음을 속 시원히 긁어주는, ‘엄마의 감정리더십’이 출간됐다. ⓒ라온북


‘내 마음 나도 모르겠어.’, ‘대체 누굴 닮아 이러는 거야!’, ‘내가 아이를 잘못 키우는 건 아닌지….’

엄마들의 육아 스트레스가 심각해지고 있다. 육아를 지옥에 빗댄 ‘헬육아’라는 말도 서슴지 않는다. 사랑과 웃음이 가득해야 할 육아가 어쩌다 전쟁이 돼버린 걸까?

최근 육아의 현주소를 짚어내며 육아 때문에 답답한 엄마들의 마음을 속 시원히 긁어주는, ‘엄마의 감정리더십’(라온북)이 출간됐다. 이 책은 그 동안 제 1양육자인 엄마에 대한 이해가 부족했음을 꼬집는다. 아무리 좋은 육아법이라도 엄마 마음이 지옥이면 빛 좋은 개살구일 뿐이라는 것.

한국에 공동체 문화가 사라지면서 아이 키우기가 오로지 엄마의 몫이 됐다. 아이들끼리 놀이터에 나가 놀 수도, 가까이에 잠깐씩 봐줄 다른 식구도 없으니 아이의 욕구에 대응하고 감정 분출을 받아주는 것은 전적으로 엄마 몫이다. 엄마는 하루에도 몇 번씩 화내고, 짜증 내고, 소리를 지른다. 그리고 자신이 아이를 망치고 있는 건 아닌지 죄책감에 시달린다.

스테디셀러가 된 존 가드맨, 최성애, 조벽 박사의 ‘내 아이의 감정코칭’, 베스트셀러 오은영 박사의 ‘못 참는 아이, 욱하는 부모’, 이 두 책의 공통점은 모두 ‘감정’에 대해 다루고 있다는 것이다. 두 책 모두 아이의 감정에 중심을 뒀다면, ‘엄마의 감정리더십’은 엄마의 감정에 집중한다. 우울한 엄마, 화난 엄마, 슬픈 엄마는 아이에게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밖에 없다. 이 불행한 감정의 대물림을 끊기 위해서는 엄마가 먼저 자신의 감정을 들여다볼 줄 알아야 하고, 긍정적이고 능동적으로 감정을 주도해야 한다.

‘감정 리더십’이란 감정을 수동적으로 받아들이는 것이 아니라 바른 행동이 나오도록 감정을 이끌어주는 것이다. 분당에 위치한 이매유치원 원장이자 상담자로 활동하는 최경선 원장은 ‘엄마 마음 알아주는 선생님’으로 유명하다. 엄마들을 가까이에서 보아오면서 ‘감정을 만드는 감정’을 뿌리 감정에 주목했다. 뿌리 감정을 알게 되면 아이에게 화를 낼 때, 짜증을 낼 때 감정을 조절할 수 있게 된다. 그리고 부정적인 감정을 긍정적으로 바꿀 수 있다.

이제 제 4차 산업혁명으로 세상이 바뀌었다고 한다. 낡은 육아법으로는 아이를 새로운 인재로 키우기 힘들다. 긍정적으로 자신의 삶을 주도하는 아이만이 글로벌 리더로 자란다. 긍정적인 감정을 전달하는 감정 리더십이 중요해지는 이유다. 오늘도 아이들에게 화를 내고 죄책감에 시달리고 있다면, 엄마가 스스로 감정을 다스리고 조절해서 아이를 긍정적으로 이끄는 감정 리더십이 좋은 해법이 될 것이다.

【Copyrights ⓒ 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8길 111 우명빌딩 2~4층
  • 대표전화 : 02-3443-3346
  • 팩스 : 02-3443-3347
  • 맘스클래스문의 : 1599-0535
  • 이메일 : pr@ibabynews.com
  • 발행·편집인 : 소장섭
  • 사업자등록번호 : ​211-88-48112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1331
  • 등록일 : 2010-08-20
  • 일반주간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10138
  • 등록일 : 2011-01-11
  • 저작권자 © 베이비뉴스(www.ibaby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개인정보보호 배상책임보험가입 (10억원보상한도, 소프트웨어공제조합)
  • Copyright © 2020 베이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ibaby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