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장판 헬로카봇’ 최신규 총감독, 고 김성환 화백 유족에게 감사장 받아
‘극장판 헬로카봇’ 최신규 총감독, 고 김성환 화백 유족에게 감사장 받아
  • 윤정원 기자
  • 승인 2019.09.26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지난 8일 별세한 김 화백의 만화인장 후원...한국 시사만화 상징적 존재

【베이비뉴스 윤정원 기자】

고 김성환 화백 유족이 25일 최신규 총감독에게 감사장을 전달했다. ⓒ초이락컨텐츠팩토리
고 김성환 화백 유족이 25일 최신규 총감독에게 감사장을 전달했다. ⓒ초이락컨텐츠팩토리

‘극장판 헬로카봇’ 시리즈의 지휘봉을 잡고 있는 최신규 총감독이 25일 고 김성환 화백의 유족으로부터 감사장을 전달받았다.

최 총감독은 지난 8일 별세한 김 화백의 만화인장을 후원했다. 이에 대해 한국원로만화가협회가 감사장을 발급했으며 김 화백의 유족이 최 총감독을 방문해 이를 직접 전달했다. 이 자리에는 김 화백의 미망인과 장남 김규정 씨가 함께 했다. 

고인이 된 김성환 화백은 한국 시사만화의 상징적 존재다. 그의 대표작 ‘고바우 영감’은 1955년부터 무려 50년간 총 1만 4139회 연재되며 우리나라 최장수 만화로 기네스북에 올라 있다.

미국 대학에서 교편을 잡고 있다가 부친의 장례식을 위해 잠시 귀국한 장남 김규정 씨는 “부친의 장례를 만화인장으로 치를 수 있어 뜻 깊은 시간이 됐다”며 최 총감독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최 총감독은 지난 20여 년간 한국 만화와 만화가를 지원하는 데 앞장서 왔으며, 1996년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SICAF(서울국제만화애니메이션페스티벌) 개최 기여 감사패를 받은 바 있다.

한편 최 총감독의 최신작 ‘극장판 헬로카봇 : 달나라를 구해줘!’는 지난 22일 55만 관객을 돌파하며 국산 애니메이션 역대 10위에 올라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