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기심 팡팡, 절약실천법 주제로 ‘찾아가는 에너지 공연’ 열려
호기심 팡팡, 절약실천법 주제로 ‘찾아가는 에너지 공연’ 열려
  • 윤정원 기자
  • 승인 2019.10.15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서울시, 초등학교‧유치원 대상 ‘찾아가는 에너지 공연’ 프로그램 운영

【베이비뉴스 윤정원 기자】

‘찾아가는 에너지 공연’ 프로그램 포스터. ⓒ서울시
‘찾아가는 에너지 공연’ 프로그램 포스터. ⓒ서울시

서울시는 아이들이 쉽게 에너지와 환경문제에 대해 이해하고 일상 속에서 에너지 절약을 실천할 수 있도록 초등학교와 유치원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에너지 공연’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시는 에너지와 환경문제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을 높이고 체험하며 에너지를 배우는 ‘찾아가는 에너지 놀이터’를 2015년부터 운영하고 있다. ‘찾아가는 에너지 놀이터’는 교육용 차량을 이용해 지역아동센터, 학교와 마을 곳곳을 누비며 놀이와 체험활동을 통해 생활 속 에너지 절약법과 신재생에너지 등 기후변화와 에너지를 알려주는 프로그램이다.

에너지 교육과 공연프로그램을 연계해 보다 많은 학생들이 에너지에 관심을 갖고 실천할 수 있도록 오는 28일부터 12월 15일까지 약 2달 여 간 초등학교, 유아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에너지 공연’이 진행된다. 공연은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에너지 복화술 공연’과 유아 대상으로 하는 ‘인형극 공연+에너지 차량 체험’으로 구분해 운영된다.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에너지 복화술 공연’은 ‘푸른 지구의 꿈’이라는 주제로 기후변화의 원인과 에너지 절약 실천방법을 장난끼 넘치는 코리(주인공)와 함께 재미있게 알아본다.

에너지 절약에 대해 아이들과 등장인물이 함께 고민해보고 콘센트 뽑기, 급식 안 남기기, 일회용품 사용 줄이기 등 생활 속 실천을 다짐하는 시간을 갖는다. 초등학교 선생님이면 신청 가능하며 초등학교 강당에서 한 학년 단위로(100명 내외) 참여가 가능하다.

유아를 대상으로 하는 ‘인형극 공연’은 ‘펭펭이와 함께 지구 지키기’를 주제로 진행되며 교육용 차량 ‘해로’ 체험과 연계해 아이들이 재미와 흥미를 느낄 수 있도록 구성했다. 지구온난화 문제를 인형극을 통해 유아가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돕고 친구 같은 캐릭터 펭귄 ‘펭펭이’와 지구를 지키는 참여형 공연으로 진행된다.

교육용 차량 ‘해로’ 교구 중 태양광라디오, 주스를 만드는 자전거 발전기 등 스스로 에너지를 생산하는 경험을 할 수 있다. 6세~7세 유아를 대상으로 진행되며 1톤 차량 주차장소가 있는 기관이면 참여가 가능하다.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우천 시에는 실내교육으로 전환해 진행된다.

‘찾아가는 에너지 놀이터’의 ‘찾아가는 에너지 공연 프로그램’은 오는 16일 오전 10시부터 선착순으로 공연 신청을 받는다.
 
김연지 서울시 에너지시민협력과장은 “아이들이 어린 시절부터 자연스럽게 에너지와 환경문제에 대해 관심을 갖고, 생활 속에서 에너지 절약과 환경보호를 실천할 수 있도록 흥미롭게 프로그램을 구성했다”며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