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산후조리원 신생아 23명 결핵 양성
[단독] 산후조리원 신생아 23명 결핵 양성
  • 이정윤 기자
  • 승인 2015.09.18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질병관리본부가 발표한 13명보다 10명 많아 양성 확진 더 늘듯...정부는 공식발표 '쉬쉬'

【베이비뉴스 이정윤 기자】

 

 

결핵 판정을 받은 간호조무사가 일하고 있는 동그라미산후조리원 녹번점. 이기태 기자 likitae@ibabynews.com ⓒ베이비뉴스
결핵 판정을 받은 간호조무사가 일하고 있는 동그라미산후조리원 녹번점. 이기태 기자 likitae@ibabynews.com ⓒ베이비뉴스

 


“결핵 판정을 받은 간호조무사가 근무하던 서울의 한 산후조리원의 신생아 중 13명이 잠복결핵감염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힌 질병관리본부의 발표와는 달리 최소 23명의 신생아가 잠복결핵 양성 확진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18일 오후 동그라미산후조리원 녹번점 결핵 피해 부모모임 운영진과 직접 만나 확인한 결과, 부모 자체 집계 결과 현재까지 최소 23명이 잠복결핵 양성 확진을 받았다. 이는 지난 15일 질병관리본부가 공식 발표한 13명보다 10명이 많은 숫자이다.

 

특히 잠복결핵 양성 확진자는 앞으로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질병관리본부가 지정한 결핵 역학조사 대상자는 지난 6월 4일부터 8월 18일까지 해당 산후조리원을 이용했던 신생아 120명이고, 지난 15일 질병관리본부는 결핵감염 검사를 실시한 신생아 57명 중 13명(23%)이 잠복결핵 양성 확진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피해 부모들이 집계한 결과는 다르다. 18일 현재까지 부모들이 파악한 자체 집계 대상 인원은 93명으로, 이중 검사를 완료한 영아는 47명이다. 그런데 47명 중 양성 확진자는 23명, 음성 확진자는 24명으로 절반에 가까운 신생아가 양성 확진을 받은 셈이다.

 

특히 주목할 만한 점은 양성 확진자 23명 중 2명은 역학조사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으나 감염이 우려가 돼 자발적으로 검사를 받은 경우라는 것이다. 이는 정부가 진행하고 있는 역학조사에 구멍이 있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다.

 

이렇듯 정부의 역학조사가 주먹구구식으로 진행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정부는 아직까지 양성 확진자 발표를 하지 않고 있다.

 

양성 확진자가 정부가 공식 발표한 13명보다 많다는 것은, 15일 오후 한 언론사가 질병관리본부가 결핵 검사 담당교수 총 2명 중 1명만 파악해 집계방식이 잘못됐고 부모 자체 집계 결과도 최소 21명이라 보도하면서 알려진 바 있지만 이후로 현재까지도 질병관리본부는 잠복결핵 양성 확진자에 대한 수정 발표를 하지 않았다.

 

현재 결핵 피해 부모들은 감염률 수치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부모들이 직접 집계한 결핵 검사 완료인원 47명 중 양성 판정 확진자는 23명으로 48.9%에 이르기 때문이다. 질병관리본부가 발표한 감염률 23%보다 두 배 이상 높은 수치다.

 

질병관리본부는 역학조사 대상 인원을 공식 발표할 때도 최초 118명이라고 밝혔으나 베이비뉴스의 9월 2일자 단독 보도로 120명이라는 사실이 밝혀진 바 있다. 그 이후로 질병관리본부는 슬그머니 숫자를 120명이라고 바꿨을 뿐, 그에 대한 공식 해명을 하지 않았다.

 

산후조리원 결핵 피해 부모모임 운영진 중 한 명인 최영두 씨는 "질병관리본부는 처음 역학조사 대상을 118명으로 잡았다가 120명으로 늘었을 때 바뀐 부분에 대한 설명을 제대로 하지 않았다"며 "이번에도 15일 양성자 수 발표도 집계방식이 잘못됐다는 걸 파악한 후에도 정정발표를 하는 게 아니라 주말까지 회의를 해야 한다고만 한다. 이런 상황에선 회의 목적이 아이들 건강보다는 결핵 양성자 감염률 상승에 대한 불안감 때문이 아닐까 싶다"고 지적했다.

 

한편 베이비뉴스는 질병관리본부 측과 은평구보건소 측에 결핵 양성 확진자에 대한 공식 입장을 듣기 위해 여러 차례 시도했으나 “담당자가 회의 중이다”, “담당자가 자리에 없다”는 답변만 얻을 수 있었다.

 

 

 동그라미산후조리원 녹번점 결핵 피해 부모모임 운영진 최영두 씨가 18일 베이비뉴스와 단독 인터뷰를 갖던 중 동그라미산후조리원 녹번점이 결핵 양성 확진자에게는 위로금 100만 원을, 음성 확진자에게는 50만 원을 지급하겠다고 전한 공지문을 보여주고 있다. 이기태 기자 likitae@ibabynews.com ⓒ베이비뉴스
동그라미산후조리원 녹번점 결핵 피해 부모모임 운영진 최영두 씨가 18일 베이비뉴스와 단독 인터뷰를 갖던 중 동그라미산후조리원 녹번점이 결핵 양성 확진자에게는 위로금 100만 원을, 음성 확진자에게는 50만 원을 지급하겠다고 전한 공지문을 보여주고 있다. 이기태 기자 likitae@ibabynews.com ⓒ베이비뉴스

 


【Copyrights ⓒ 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