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산율 높은 전남, 저출산 극복 정책을 논의
출산율 높은 전남, 저출산 극복 정책을 논의
  • 윤정원 기자
  • 승인 2016.10.18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중앙·지방 간담회… 공무원 출산율 등 통계 활용해 정책 건의키로

【베이비뉴스 윤정원 기자】

전라남도는 단체와 중앙·지방 간 현장소통 간담회 ‘전남 저출산 극복 민·관 네트워크’를 전남여성플라자에서 18일에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국가의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위원과 보건복지부 분석평가과장이 참석해 저출산 극복 정책을 논의했다.

전남 저출산 극복 민·관 네트워크는 언론계, 종교계, 경제계 등 20개 주요단체들로 구성돼 지난 6월 출범, 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한 일·가정 양립 사업 등을 앞장서 실천해오고 있다.

간담회에서 손문금 전남여성플라자 원장은 ‘저출산 극복 방안으로 일․가정 양립 실천’과 ‘공공기관·민간기업의 가족친화경영 지원’ 우수사례를 발표했다.

또한 네트워크 단체들은 결혼에서부터 출산·양육 기반 여건이 되는 일자리 대책, 경제, 사회 분위기 조성의 획기적 대안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농어촌지역 여건에 맞는 저출산 극복 대책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중앙에 전달하고, 국가의 저출산 시책에도 적극 동참할 것을 다짐했다.

최근 행정자치부의 지방공무원 출산율 자료를 분석한 결과 전남지역 공무원 평균 자녀수가 2.07명으로 전국 평균(1.90명)을 훨씬 웃돌며 전국 2위를 차지하고 있고, 교사 역시 59.5%가 2명 이상의 자녀를 두고 있어 전국 1위를 차지했다. 특히 이들의 출산율은 일반인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편이다.

전라남도는 이같은 통계 수치에 주목, 교사와 공무원의 자녀 수가 일반인에 비해 많은 것은 자유로운 출산휴가와 육아휴직 등 양육 여건이 상대적으로 좋기 때문인 것으로 판단, 정부의 저출산 극복시책에 이같은 분석 내용을 반영토록 건의하고, 도정에도 적극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김갑섭 전라남도 행정부지사는 “인구 절벽과 지방 소멸의 위기의식 속에서 지방과 중앙이 소통할 수 있는 기회를 자주 갖고, 현장의 목소리를 국가의 저출산 극복 정책에 반영해야 한다”며 “전남이 국가의 저출산 문제 해결을 선도하고, 모범사례를 만들어가는 데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Copyrights ⓒ 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