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도 예산안 확정, 영유아보육료 912억 원 증액
2018년도 예산안 확정, 영유아보육료 912억 원 증액
  • 권현경 기자
  • 승인 2017.12.06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보육교직원인건비 96억원·지역아동센터지원 45억원·육아종합지원센터 35억원 증액

【베이비뉴스 권현경 기자】

국회 의원회관에서는 지난 11월 9일 '보육환경 개선을 위한 보육예산의 현재와 미래' 대토론회가 열려 보육료 현실화를 주장한 바 있다.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국회 의원회관에서는 지난 11월 9일 '보육환경 개선을 위한 보육예산의 현재와 미래' 대토론회가 열려 보육료 현실화를 주장한 바 있다.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6일 오전 국회를 통과한 보건복지부 예산안에 따르면, 내년도 영유아보육료 예산이 정부안 대비 912억 원 증액됐다.

정부는 최저임금 상승에 따른 민간가정어린이집 경영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최저임금 상승분 전액을 지원한다. 기본보육료 1.8%에서 2.6%로 상향 인상 및 인상시기를 3월에서 1월로 조정을 반영한 결과다.
 
이로써 영유아보육료 예산은 정부안보다 912억 원 가량 늘어난 3조 2575억 원으로 확정됐다.

내년 7월 지급으로 알려져 주목을 받았던 아동수당은 지급대상과 시기가 조절되면서 정부가 제출한 예산안에 비해 1.7%(1조 862억 원)감액돼 7096억 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지급대상은 2인 이상 가구의 소득 하위 90%까지로 정해졌고, 시행시기는 7월에서 9월로 미뤄졌다.

그밖에 보육교직원 인건비는 최근 3년간 보육교사 증가율 2.1%를 반영해 정하고 교사 겸직 원장에게는 월 7만 5000원의 수당을 지급한다. 여기에 들어가는 예산은 9877억 원으로 정부안보다 96억 원 늘었다.

지역아동센터지원은 기본운영비 4% 추가 인상으로 전년대비 총 9% 인상해 종사자 처우 개선 명목으로 45억 원이 증액됐으며, 육아종합지원센터 4개소(울산 북구, 경기 안산, 충북 진천, 충남 서산) 신축소요 반영해 35억 원이 추가 반영됐다.

한편, 3~5세 누리과정 어린이집 예산 2조 586억 원은 전액 국고 지원으로 예산에 반영됐으나 2013년부터 22만 원으로 동결된 누리과정 지원 단가는 인상되지 않았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