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위에 찬 음식 즐기다 심해진 ‘과민성대장증후군’, 문제는 담 독소
무더위에 찬 음식 즐기다 심해진 ‘과민성대장증후군’, 문제는 담 독소
  • 윤정원 기자
  • 승인 2019.07.30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따뜻한 음식 섭취하는 것이 장을 건강하게 유지할 수 있는 방법

【베이비뉴스 윤정원 기자】

과민성대장증후군에 대한 도움말을 제공한 부산위담한의원 강진희 원장. ⓒ부산위담한의원
과민성대장증후군에 대한 도움말을 제공한 부산위담한의원 강진희 원장. ⓒ부산위담한의원

폭염주의보가 내려질 정도는 아니지만 잦은 소나기로 인해 습도가 높아지면서 체감온도 또한 상승하고 있다. 이런 날씨에는 샤워를 해도 더위가 쉽게 가시지 않는 데다가 습기로 꿉꿉한 느낌까지 들게 된다. 게다가 무더위는 입맛마저 앗아가기 쉬운데 이 때문에 아이스 음료나 찬 음식으로 빈속을 달래는 이들이 많다.

차가운 음식은 잃어버린 입맛을 되돌려줄 뿐만 아니라 시원함으로 여름철 무더위를 깔끔하게 날려준다. 그러나 평소 장이 약한 편이라면 차가운 음식을 조심하는 것이 좋다. 과민성대장증후군을 심화시키는 요인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과민성대장증후군은 기질적인 이상 없이 대장이 과민하게 반응하여 유발되는 질환이다. 심리적인 스트레스를 받거나 중요한 회의·발표 때 등 심하게 긴장을 하는 상황만 되면 증상이 심해지는데 보통 설사, 변비, 복통 등이 반복적으로 나타나고 더부룩함, 가스로 인한 방귀와 트림도 발생한다. 또한 기름진 음식이나 매운 음식을 섭취하는 것도 과민성대장증후군 증상을 악화시키는 요인이 될 수 있다.

여름철 자주 섭취하는 찬 음식 역시 장 건강에 좋지 않다. 차가운 음료나 음식을 섭취할 경우 체내 온도가 떨어지면서 소화 기능이 저하되는데 장 역시 이에 영향을 받을 수 있다. 평소 장이 건강한 편이라면 찬 음식을 섭취한다고 큰 문제가 생기진 않겠지만 과민성대장증후군을 앓고 있다면 민감해진 장이 더욱 자극 받기 때문에 증상이 심화될 수 있다.

부산위담한의원 강진희 원장은 “무더운 여름철을 시원하게 보내고자 시원한 음료나 찬 음식을 찾는 분들이 많은데, 이러한 음식은 장 기능을 약화시킬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며 “특히 과민성대장증후군을 앓고 있는 이들에게 찬 음식은 치명적인 독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평소 섭취하는 음식에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과민성대장증후군은 발병 원인이 뚜렷하게 밝혀지지 않았기 때문에 해결 방법도 명확하지 않다. 그러나 이러한 이유로 과민성대장증후군을 방치하면 반복되는 각종 증상으로 삶의 질까지 저하될 수 있다.

이처럼 원인을 알 수 없는 과민성대장증후군이 지속된다면 위장 건강부터 진단해보도록 해야 한다. 장이 약해진 이유가 담적증후군에 의한 것일 수 있기 때문이다. 담적증후군은 위장 내에서 소화되지 못하고 남은 음식물 찌꺼기가 부패하면서 가래처럼 끈적거리는 병리물질, ‘담’이 일으키는 질환이다. 담 독소는 위와 장 외벽 조직에 침투하여 주변 조직들을 돌처럼 굳어지게 만들고 소화 기능을 저하시킨다. 과민성대장증후군 역시 담 독소에 오염된 장이 약해지면서 일으킨 질환이기 때문에, 이를 해결하고 싶다면 담적증후군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그러나 담 독소는 대장내시경과 같은 정밀 진단으로도 확인이 힘들다. 따라서 위와 장 내부에 형성된 담 독소를 관찰해 낼 수 있는 검사 방법이 필요하다. 이와 함께 담 독소를 제거하고 위와 장 기능을 회복시킬 수 있는 약물치료와 물리치료를 받도록 해야 한다.

부산위담한의원 강진희 원장은 “찬 음식이 무더위를 날리는데 효과적일지는 몰라도, 장을 비롯한 소화기관에는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과도한 섭취는 삼가는 것이 좋다”며 “덥더라도 음료나 음식은 따뜻한 것을 섭취하는 것이 장을 건강하게 유지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8길 111 우명빌딩 2~4층
  • 대표전화 : 02-3443-3346
  • 팩스 : 02-3443-3347
  • 맘스클래스문의 : 1599-0535
  • 이메일 : pr@ibabynews.com
  • 발행·편집인 : 소장섭
  • 사업자등록번호 : ​211-88-48112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1331
  • 등록일 : 2010-08-20
  • 일반주간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10138
  • 등록일 : 2011-01-11
  • 저작권자 © 베이비뉴스(www.ibaby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개인정보보호 배상책임보험가입 (10억원보상한도, 소프트웨어공제조합)
  • Copyright © 2020 베이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ibaby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