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줄포토] 두 아이 하원길에 등이 다 젖은 엄마
[세줄포토] 두 아이 하원길에 등이 다 젖은 엄마
  • 김근현 기자
  • 승인 2019.08.14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서울 한낮기온 37도 넘어... 폭염 지속

【베이비뉴스 김근현 기자】

오늘도 37도가 넘는 폭염이 이어졌습니다.

두 아이의 어린이집 하원길을 마중나온 엄마는 등이 다 젖었습니다.

폭염도 이기지 못한 엄마의 사랑입니다.

[세줄포토] 세줄포토는 베이비뉴스 사진기자들이 취재 현장에서 만나는 다양한 이야기를 단 세 줄의 짧은 글로 전하는 사진기사입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