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명위험질환 백내장·녹내장… 전조 증상은?
실명위험질환 백내장·녹내장… 전조 증상은?
  • 윤정원 기자
  • 승인 2019.09.06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정기적인 눈 검진으로 조기 진단 받아야

【베이비뉴스 윤정원 기자】

안과 질환에 대한 도움말을 제공한 글로리서울안과 구오섭 대표원장. Ⓒ글로리서울안과
안과 질환에 대한 도움말을 제공한 글로리서울안과 구오섭 대표원장. Ⓒ글로리서울안과

빛이 번져 보이거나 사물이 이중으로 보이는 등 시야에 이상이 생겼을 때 이를 일시적 현상으로 가볍게 여기거나 단순 시력 저하로 생각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하지만 백내장이나 녹내장 같은 심각한 질환의 전조증상일 수도 있어 주의해야 한다. 백내장은 수정체가 뿌옇게 변해 빛이 잘 통과하지 못하는 질환이고 녹내장은 높아진 안압에 의해 시신경이 눌리는 질환이다. 모두 제때 치료하지 않으면 실명으로 이어질 수 있어 전조증상을 알아두고 초기에 치료받는 게 중요하다. 글로리서울안과 구오섭 대표원장은 "특히 중년 이후부터는 백내장 등의 눈 질환을 단순 노안으로 여기기 쉬워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백내장이 생기면 시야가 안개 낀 것처럼 뿌옇게 변하고 사물이 2개로 보이는 복시현상이 발생할 수 있다. 녹내장은 시야의 주변 부위가 까맣게 변하고 점차 흐려지거나 빛이 번져보이는 증상을 유발한다. 단, 녹내장은 초기에 별다른 증상이 안 나타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증상을 알고 병원을 찾은 후에는 질환이 많이 진행된 상태이기 쉽다.

백내장은 초기에는 약물치료만으로 진행속도를 늦출 수 있다. 하지만 근본적인 치료를 하려면 합병증 발생 여부를 확인하고 눈 상태에 맞는 수술 치료가 필요하다. 녹내장 치료는 대개 안압을 낮추는 약물, 눈 구조를 변형시켜 안압을 낮추는 레이저, 수술 등으로 진행된다.

구오섭 대표원장은 “정기적인 눈 검진을 받아 조기 진단을 받는 것이 최우선"이라며 "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최대한 이른 시일 내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40세 이상부터는 1년에 1회 이상의 정기적인 안과 검진을 통해 주요 노인성 안과 질환들을 조기 발견하는 것이 안전하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