뿌옇게 흐릿한 눈, 노안이 아니고 백내장일 수 있다?
뿌옇게 흐릿한 눈, 노안이 아니고 백내장일 수 있다?
  • 윤정원 기자
  • 승인 2019.10.18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평소 증상 정확히 파악하고 관리해야"

【베이비뉴스 윤정원 기자】

백내장에 대한 도움말을 제공한 글로리서울안과 구오섭 대표원장. Ⓒ글로리서울안과
백내장에 대한 도움말을 제공한 글로리서울안과 구오섭 대표원장. Ⓒ글로리서울안과

IT 기술이 발달함에 따라 전자기기 사용이 급증하고 있다. 이에 노년층뿐만 아니라 30~40대에서도 안구질환을 호소하는 이가 많아지고 있다.특히 사물이 번져 보이거나 안개가 끼인 것처럼 사야 전체가 뿌옇게 보이는 증상을 주로 호소하는 가운데 이 같은 증상이 지속될 경우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 수정체에 혼탁이 발생해 시력이 저하되는 상태로 수정체가 혼탁해질 경우 눈에 들어오는 빛이 제대로 통과하지 못하며 시야가 뿌옇게 보인다. 또한 쉽게 눈의 피로를 느끼며 두통이 동반되기도 한다.

특히 노년에 흔히 발생하는 질환으로 증상이 노안과 비슷해 혼동하기 쉽다. 노안 역시 수정체의 문제로 발생하지만 백내장은 수정체의 혼탁이 원인으로 차이점이 있다. 하지만 일반인들은 구별하기 어려워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며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이는 적합한 수술 시기를 놓치게 만들 뿐만 아니라 녹내장 등의 합병증과 더불어 실명까지 야기할 수 있어 평소 증상을 정확히 파악하고 관리하는 것이 요구된다. 

이 질환은 발견 시기에 따라 치료법도 다르다. 한 번 진행되면 이전 상태로 되돌릴 수는 없지만 초기에 발견할 경우 진행 속도를 더디게 할 수 있다. 이에 평소 초기 증상을 숙지하며 대비하는 것이 좋다.초기에는 원거리 시력이 다소 저하된 듯한 증상이 발현되며 점차 심한 시력장애 증상을 보인다. 또한 근시 장애를 비롯한 주맹 현상과 복시 증상 등이 주로 나타난다. '주맹 현상'이란 밝은 낮이나 빛이 많이 있는 곳에서는 유난히 눈이 부시고 시야가 침침해지는 증상으로 어두운 실내나 밤에 더 잘 보인다. '복시'는 한 쪽 눈을 가렸을 때 사물이 겹쳐서 이중으로 보이는 증상이다.

조기에 발견할 경우 약물을 이용한 치료가 진행되며 중기 이후부터는 혼탁을 제거해 인공수정체를 삽입하는 수술이 진행된다. 백내장수술은 수정체와 주변 조직 손상을 최소화하는 것이 중요하다. 혼탁 부위를 완벽하게 제거하고 인정수정체를 삽입했다 할 지라도 주변 조직이 손상될 경우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 또한 환자의 질환 진행 정도와 나이, 직업 등을 고려한 수술이 진행돼야 한다고 전문의들은 조언한다.이러한 가운데 최근 수술의 정확도와 성공률을 높인 카탈리스 레이저 수술법이 도입됐다.

이는 3D OCT와 레이저가 혼탁 부위를 마이크로 단위로 파쇄하며 수정체 전낭을 정축에 완벽한 원으로 1.5초 만에 절개할 수 있다. 또한 굴절률에 따라 추가적인 시력교정도 가능하며 수술 후 비교적 회복 속도가 빠르고 환자들의 만족도가 높다는 평가다. 

글로리서울안과 구오섭 대표원장은 "증상을 단순 노안으로 자가진단하고 방치하는 경우가 많으나 이는 더욱 큰 질환을 초래할 수 있다"며 "평소 눈 건강에 대해 주의 깊게 살펴보는 것이 중요하며 특히 노년일수록 정기적인 안과 검진은 필수"라고 전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