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CD, 제품 리콜에 따른 소비자·사업자 적극적인 대응 필요
OECD, 제품 리콜에 따른 소비자·사업자 적극적인 대응 필요
  • 윤정원 기자
  • 승인 2019.10.21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국가기술표준원-소비자원, OECD 글로벌 안전인식 개선 캠페인 실시

【베이비뉴스 윤정원 기자】

2019년 OECD 글로벌 인식 개선 캠페인 인포그래픽. ⓒ한국소비자원
2019년 OECD 글로벌 인식 개선 캠페인 인포그래픽. ⓒ한국소비자원

제품으로 인한 위해 유형이 더욱 다양해지면서 국내외 제품 리콜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리콜에 대한 소비자·사업자 안전 의식과 대응이 미흡한 실정이다.

국가기술표준원과 한국소비자원은 공동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제 안전인식 개선 주간(21~25일)을 맞아 ‘제품 리콜’에 대한 인식 개선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21일 밝혔다.

OECD는 매년 일정 주간을 정해 전 세계에서 발생하는 소비자 안전문제에 대한 인식 개선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올해 주제는 ‘제품 리콜’로 한국, 호주, 영국, 캐나다, 일본 등이 참여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OECD 소비자정책위원회 소비자제품안전작업반 일원으로 2014년부터 6회째 캠페인에 참여 중이다.

OECD 글로벌 리콜 포털에 등록된 소비자 제품 리콜 건수는 2016년 3180건, 2017년 3411건, 지난해 3715건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장난감, 자동차, 전기제품 등으로 다양하게 나타났다.

국가별로 리콜 품목을 살펴보면, 유럽연합(EU)에서는 매년 약 620건 장난감을 리콜(2014~2018년)했다. 호주는 장난감 및 유아제품이 약 30%를 차지(2013~2017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의 경우 국가기술표준원이 지난해 안전성 조사를 통해 액체괴물 90개를 포함해 321개 제품에 대해 수거 등 리콜 명령을 조치한 바 있다.

이에 따라 국표원과 한국소비자원은 리콜제품에 대한 소비자와 사업자 대응을 활성화하기 위해 OECD가 대상(소비자·사업자)별로 마련한 권고사항을 인포그래픽으로 제작해 배포한다.

두 기관은 소비자에게 안전정보를 받아 볼 수 있도록 제조(판매)업자를 통해 제품을 등록할 것 리콜 즉시 제품 사용을 중단하며 행동요령에 따라 조치 받을 것 등을 당부했다.

또 사업자는 제품 등록 절차를 간소화할 것, 다양한 소통 방법으로 소비자에게 정확한 리콜정보와 타당한 조치 방법을 제공할 것, 리콜 참여 시 보상을 제공해 참여 동기를 부여할 것 등을 권고했다.

국표원은 "앞으로도 한국소비자원 및 OECD 등 다양한 국내외 기관들과 협력을 강화해 국민이 안전하게 제품을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