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철 겨드랑이 색소침착 관리, 바디 미백크림 ‘블랙샷’ 관심
가을철 겨드랑이 색소침착 관리, 바디 미백크림 ‘블랙샷’ 관심
  • 윤정원 기자
  • 승인 2020.10.16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라벤 7종과 에탄올 참가하지 않은 미백 크림

【베이비뉴스 윤정원 기자】

‘블랙샷 화이트닝 이펙트 프리미엄’. ⓒ㈜스킨피스
‘블랙샷 화이트닝 이펙트 프리미엄’. ⓒ㈜스킨피스

추석 이후 쌀쌀한 날씨가 이어지며 완연한 가을로 접어들었다. 일교차가 급격히 벌어져 건조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는데, 환절기에는 비염이나 감기, 피부 질환 등을 유발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건조한 날씨는 피부 알레르기와 간지러움이 생길 수 있어 상처를 내게 되고 피부를 손상시킬 수 있다. 이는 자칫 색소 침착을 이어질 수 있어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특히 관리가 어려운 비키니라인 색소침착이나 사타구니 색소침착과 함께 겨드랑이의 경우 레이저제모나 왁싱 후 가급적 보습 제품을 사용해 관리해 주는 것이 도움을 줄 수 있다.

피부 건조함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스킨피스의 ‘블랙샷 화이트닝 이펙트 프리미엄’(이하 블랙샷 프리미엄)은 전신 미백크림으로, 관리가 필요한 색소침착 부위에 사용 가능하다. 브랜드 설립 8년간 고객들의 니즈에 맞게 제작됐으며 겟잇뷰티 미백순위에도 랭크돼 신뢰감을 더했다.

블랙샷 프리미엄은 피부 저자극 테스트를 인증 받았으며, 파라벤 7종과 에탄올을 참가하지 않은 미백 크림이다. 시어버터, 나이아신아마이드 등의 원료가 함유됐으며, 마사지하듯 바를 수 있게 스팀크림 제형으로 가볍지만 촉촉한 사용감이 특징이다. 끈적임 때문에 바디 제품 사용을 망설이는 경우가 있는데, 요즘같이 긴 옷을 입을 때도 매끈한 사용감을 느낄 수 있다.

앞선 문제들의 경우 피부과 시술로도 개선이 가능하지만 주기적인 병원 방문이나 비용적인 측면에서도 만만치 않은 것이 사실이다. 이러한 어려움에 도움이 되고자 블랙샷 프리미엄은 데일리 홈케어로 사용할 수 있게 개발됐으며 일시적인 효과가 아닌 착색된 부위에 근본적인 해결에 중점을 뒀다.

블랙샷 관계자는 “블랙샷 프리미엄은 미백 기능에서 나아가 요즘 같은 날씨에도 보습감을 느낄 수 있도록 피부보호와 보습, 피부진정에도 도움이 되는 성분들을 담았다”며 “평소 착색되기 쉬운 팔꿈치나 무릎뿐만 아니라, 건조하거나 관리가 힘든 부위에도 사용할 수 있는 전신 미백크림으로 착색 고민을 가진 분들에게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8길 111 우명빌딩 2~4층
  • 대표전화 : 02-3443-3346
  • 팩스 : 02-3443-3347
  • 맘스클래스문의 : 1599-0535
  • 이메일 : pr@ibabynews.com
  • 발행·편집인 : 소장섭
  • 사업자등록번호 : ​211-88-48112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1331
  • 등록일 : 2010-08-20
  • 일반주간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10138
  • 등록일 : 2011-01-11
  • 저작권자 © 베이비뉴스(www.ibaby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개인정보보호 배상책임보험가입 (10억원보상한도, 소프트웨어공제조합)
  • Copyright © 2020 베이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ibaby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