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 낮은 정자에 특화 배양액 넣으면 에너지 Up, '레스베라트롤'로 임신 확률 높여"
"질 낮은 정자에 특화 배양액 넣으면 에너지 Up, '레스베라트롤'로 임신 확률 높여"
  • 전아름 기자
  • 승인 2021.03.12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정자증·무정자증 등 남성 난임에 효과

【베이비뉴스 전아름 기자】

부천마리아병원 이동식 연구실장은 “특화 배양액 속 레스베라트롤이라는 항상화 성분이 정자와 난자의 에너지 공장인 미토콘드리아 기능을 끌어올려 수정률을 높인다”고 설명했다. ⓒ마리아병원
부천마리아병원 이동식 연구실장은 “특화 배양액 속 레스베라트롤이라는 항상화 성분이 정자와 난자의 에너지 공장인 미토콘드리아 기능을 끌어올려 수정률을 높인다”고 설명했다. ⓒ마리아병원

# 난임으로 마음고생이 심했던 김아무개(40) 씨 부부는 지난해 2월 부천마리아병원(마리아병원 분원)에 내원했다. 여기서 김 씨는 정액 속 움직이는 정자가 단 하나도 없는 ‘완전사정자증’을 진단받았다. 부인인 이아무개(41) 씨는 난소 기능이 저하된 난임 환자였다. 

부천마리아병원에서는 김 씨의 고환 조직 일부에서 정자를 채취하고 냉동보관했다. 그리고 이 씨에게선 과배란을 유도해 세 개의 난자를 획득했다. 이후 얼린 정자를 해동해 정자활성제를 투여한 후, 활동성이 가장 좋고 모양이 정상인 정자 세 개를 골라 미세수정을 시도했다. 

일반적으로 미세수정 과정에선 정자를 난자에 주입한 뒤 배아를 일반 배양액에 넣는데, 부천마리아병원에서는 마리아병원 연구지원본부가 개발한 특화 배양액을 사용했다. 부천마리아병원 이동식 연구실장은 “특화 배양액 속 레스베라트롤이라는 항상화 성분이 정자와 난자의 에너지 공장인 미토콘드리아 기능을 끌어올려 수정률을 높인다”고 설명했다.

난임의 원인 40%는 ‘남성’에게 있다. 남성 난임의 원인 중 하나가 ‘사(死)정자증’이다. 정액 내에서 정자의 활동성이 거의 없거나 살아 있는 정자가 없는 상태를 가리킨다. 이 경우 정자를 만들어내는 고환의 조직 일부를 채취해 정자를 얻고 체외수정으로 임신을 시도한다.

이때 배양접시에 정자와 난자를 섞는 일반적인 방법으로는 수정률이 떨어진다. 미성숙 정자가 많고 정자가 잘 움직이지 않아서다. 병원의 임상 배아 전문가인 이동식 연구실장은 “정자의 질이 떨어질 때 난자의 세포질 내로 정자를 직접 넣어주는 미세수정 방식에 레스베라트롤이 든 ‘특화 배양액’을 함께 사용하면 임신 성공률을 끌어올릴 수 있다”고 말했다.

수정에 성공하면 그 배아를 ‘타임랩스 시스템’에 넣어 3~5일간 배양한다. 이 시스템은 장비 내부의 카메라가 배아의 분할 과정을 실시간으로 촬영해 외부 모니터로 알려주는 방식으로, 일반 인큐베이터와 달리 배아를 배양 도중에 꺼내 확인할 필요가 없어 배아의 미세 손상을 막는다.

이 연구실장은 “여성이 40세 이상의 고령 난임 환자일 경우 타임랩스 시스템에서 특화 배양액을 사용하면 배아의 산화 스트레스를 줄여 배아가 더 건강하게 분열하며 성장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과정을 거친 덕에 김씨 부부의 배아 세 개 중 두 개가 상급으로 거듭나고, 이중 한 개가 이 씨의 자궁에 착상해 임신에 성공했다.

특화 배양액은 남성 난임의 또 다른 원인인 ‘무(無)정자증’에도 적용된다. 정액에 정자가 없는 무정자증은 정자 생성에는 문제가 없는데 정자의 이동 통로가 막혔거나 고환의 정자 생산력이 떨어진 경우가 원인이다. 병원에 따르면 지난해 1~8월 사정자증·무정자증이 있는 난임 부부 12쌍에 같은 방식을 시도했더니 10쌍(83%)이 착상에, 9쌍(75%)이 임신에 성공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8길 111 우명빌딩 2~4층
  • 대표전화 : 02-3443-3346
  • 팩스 : 02-3443-3347
  • 맘스클래스문의 : 1599-0535
  • 이메일 : pr@ibabynews.com
  • 발행·편집인 : 소장섭
  • 사업자등록번호 : ​211-88-48112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1331
  • 등록일 : 2010-08-20
  • 일반주간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10138
  • 등록일 : 2011-01-11
  • 저작권자 © 베이비뉴스(www.ibaby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개인정보보호 배상책임보험가입 (10억원보상한도, 소프트웨어공제조합)
  • Copyright © 2021 베이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ibaby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