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경성위염 기능성 소화불량증, 위장운동성 주목"
"신경성위염 기능성 소화불량증, 위장운동성 주목"
  • 전아름 기자
  • 승인 2021.08.06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가 "기능성소화불량증 등은 담적 1단계 증상, 위장 운동성 저하 개선 관리부터 힘 써야"

【베이비뉴스 전아름 기자】

도움말=윤하연 위강한의원 강동점 원장. ⓒ위강한의원
도움말=윤하연 위강한의원 강동점 원장. ⓒ위강한의원

스트레스에 취약한 현대인에게는 육체적, 정신적으로 다양한 질환이 발생하기 쉽다. 신경성 위염이 대표적이다. 실제로 신경성 위염 환자 수도 빠르게 늘어나는 추세다.

위염이 발생해도 환자마다 느끼는 증상과 정도는 다르다. 신경성 위염이지만 아무런 증상이 없는 경우부터 잦은 소화불량 증상에 시달리는 경우까지 환자의 상태는 각자 다를 수 있다. 다만, 트림이 잦고, 상복부 및 명치 통증, 복부 팽만, 오심구역, 구토 등이 자주 느껴진다면 곧바로 신경성위염을 의심할 수 있다.

그러나 이런 증상을 느끼고 내시경 검사를 했을 때 특별한 문제는 발견되지 않았는데, 증상은 지속적으로 나타난다면, 기능성소화불량증이라고 본다.

이 같은 기능성 위장질환은 원인 찾기가 쉽지 않아 환자가 느끼는 답답함이 상당히 커질 수 있다. 윤하연 위강한의원 강동점 원장은 "이때 스트레스, 운동부족, 편식 및 불규칙한 식습관 등으로 인해 위장 기능이 떨어져 있는 것은 아닌지 살펴야 한다"고 강조한다. 

윤하연 원장은 “신경성위염, 기능성 소화불량증에 시달리는 환자라면 방심하지 말고, 위장의 기능 저하에 따른 ‘담적증후군’이 발생한 것은 아닌지 따져보는 것이 좋다. 담적증후군에 포함되는 증상은 가벼운 소화장애 뿐만이 아니라 두통, 어지럼증, 불안증, 불면증 등으로 이어질 수 있으며 위장병의 상태도 더욱 중해질 수 있어 치료를 빠르게 시작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이어 “기능성소화불량증, 신경성위염 등은 담적 1단계 증상이다. 위내시경검사를 받으면 특별한 이상은 없다고 하는 상태로, 각종 증상 원인은 위장 운동성이 저하된 것에 있다. 위가 잘 안 움직이게 되면서 음식물 배출이 지연되고 가스가 과다하게 발생해 상복부로 압력이 차는 것이 이때의 문제다. 담적 2단계는 1단계에서 더 진행되면서 위장에서 발생한 가스가 심장에 압박을 가하는 상태다. 복강의 압력이 흉강을 압박하면서 가슴이 답답하고 두근거리며, 심하면 숨이 막히고, 불안감이 갑자기 발생하기도 한다. 이는 우울증 등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의 설명에 따르면 소화관 질환이 더 심해지는 상태를 3단계라 할 수 있고, 점막과 점막하층 근육층으로 점점 손상이 진행되는데 이 때문에 위궤양, 십이지장궤양, 크론병, 궤양성대장염, 중증 역류성식도염에 해당하는 증상이 나타나게 된다.

윤하연 원장은 “철저한 검사로 환자가 담적증후군의 어느 단계에 해당하는지 판단해야 하고 그에 맞는 치료탕약처방이나 약침, 경혈자극요법, 온뜸 시술 등이 적용된다. 생활요법은 의료진의 안내로 관리가 이뤄지는 것이 좋다. 이렇듯 담이 쌓이는 이유인 위장의 운동성 저하 상태를 개선시키는 관리에 힘쓸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8길 111 우명빌딩 2~4층
  • 대표전화 : 02-3443-3346
  • 팩스 : 02-3443-3347
  • 맘스클래스문의 : 1599-0535
  • 이메일 : pr@ibabynews.com
  • 발행·편집인 : 소장섭
  • 사업자등록번호 : ​211-88-48112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1331
  • 등록일 : 2010-08-20
  • 일반주간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10138
  • 등록일 : 2011-01-11
  • 저작권자 © 베이비뉴스(www.ibaby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개인정보보호 배상책임보험가입 (10억원보상한도, 소프트웨어공제조합)
  • Copyright © 2021 베이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ibaby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