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무원푸드앤컬처, 단체급식 사업장에 챗봇 서비스 ‘풀무원FNC 오다’ 론칭
풀무원푸드앤컬처, 단체급식 사업장에 챗봇 서비스 ‘풀무원FNC 오다’ 론칭
  • 전아름 기자
  • 승인 2021.12.01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톡 친구추가로 도시락, 샐러드, 음료 등 사전주문 가능

【베이비뉴스 전아름 기자】

고객이 풀무원FNC 오다(oda)를 이용하는 모습. ⓒ풀무원
고객이 풀무원FNC 오다(oda)를 이용하는 모습. ⓒ풀무원

풀무원이 단체급식 사업장에 챗봇서비스를 도입하며 DX(디지털 전환)에 나선다.

풀무원의 생활서비스 전문기업 ㈜풀무원푸드앤컬처(대표 이우봉)는 단체급식 사업장에 카카오톡 챗봇 서비스 기반 ‘풀무원FNC 오다(oda)’를 론칭하고 차별화된 고객서비스 제공에 나선다고 1일 밝혔다.

‘풀무원FNC 오다(oda)’는 단체급식을 이용하는 고객 편의성을 위해 AI챗봇 전문개발기업 ㈜메이크봇(대표 김지웅)과 함께 개발한 비대면 원격 주문 서비스다.

단체급식을 이용하는 고객이 카카오톡 친구추가만으로도 도시락, 샐러드, 음료 등의 Take-Out 메뉴를 간편하게 사전 주문 및 결제할 수 있다. 메뉴를 기다리지 않고 원하는 시간에 수령할 수 있어 바쁜 직장인들이 시간을 절약할 수 있는 서비스다.

또, 주문 전 메뉴정보 및 영양정보를 미리 확인하고 선호도를 체크할 수 있어 고객에게 폭넓은 메뉴 선택권을 제공한다. 고객이 체크한 선호도는 AI(인공지능) 분석을 거쳐 이를 메뉴에 반영할 예정이다. 

사내카페의 경우 비대면으로 편리하고 안전하게 원격주문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은 물론 갓나온 빵의 예약 주문도 가능해 신선도 높은 메뉴 제공이 가능하다.

‘풀무원FNC 오다(oda)’는 각 푸드서비스 사업장 특성에 맞게 확장 적용할 수 있는 선택형 모바일 서비스이다. 또한, 카카오톡 플랫폼과 연계한 다양한 프로모션과 고객 참여형 이벤트도 가능하다.

지난 9월, 풀무원이 식물성 식단 실천을 돕기 위해 SNS 상에서 진행한 ‘세끼 챌린지’를 ‘풀무원FNC 오다(oda)’를 통해서도 진행한 바 있다. 단체급식 고객들에게 나와 지구의 지속가능성을 위해 하루 한 끼라도 식물성으로 섭취하자는 메시지를 전했다. 

풀무원푸드앤컬처는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에 위치한 네오위즈를 시작으로 총 6개 구내식당과 카페에 ‘풀무원FNC 오다(oda)’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시범 운영한 네오위즈 사업장의 경우 지난 10월에 비해 11월 서비스 이용률이 66% 증가할 만큼 고객들의 높은 호응도를 이끌어내고 있다.

풀무원푸드앤컬처 이우봉 대표는 “푸드서비스 밸류 체인의 디지털 전환을 위해 챗봇 서비스를 급식사업 분야에 선도적으로 적용하였다”며 “데이터 기반의 고객 구독 및 맟춤 서비스 제공을 통해 고객의 편의성을 높이는 것은 물론, 급식 사업뿐만 아니라 푸드서비스 전반에 디지털 전환을 이끌어 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풀무원푸드앤컬처는 1991년 위탁급식 사업을 시작으로 컨세션 사업, 휴게소 사업, 전문 레스토랑 브랜드 사업 등 다양한 생활 서비스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전문 레스토랑 브랜드 사업은 모던가정식반상 전문점 ‘찬장’을 비롯해 국내 인기 맛집을 한곳에 모은 ‘플레이보6(Flavour6)’, 한식 면요리 전문점 ‘자연은 맛있다(noodles&more)’, 전통 한식당 ‘명가의 뜰’, 복합식문화공간 ‘내츄럴 소울 키친(Natural Soul Kitchen)’, 카페 ‘ttt coffee’ 등이 있다. 복합엔터테인먼트 공간으로는 부산 엘시티 전망대 ‘엑스더스카이’를 운영하고 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78 경찰공제회자람빌딩 B1
  • 대표전화 : 02-3443-3346
  • 팩스 : 02-3443-3347
  • 맘스클래스문의 : 1599-0535
  • 이메일 : pr@ibabynews.com
  • 발행·편집인 : 소장섭
  • 사업자등록번호 : ​211-88-48112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1331
  • 등록일 : 2010-08-20
  • 일반주간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10138
  • 등록일 : 2011-01-11
  • 저작권자 © 베이비뉴스(www.ibaby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개인정보보호 배상책임보험가입 (10억원보상한도, 소프트웨어공제조합)
  • Copyright © 2022 베이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ibaby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