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여름 가족 여행 트렌드는 '백두산 웰빙여행'
올 여름 가족 여행 트렌드는 '백두산 웰빙여행'
  • 김고은 기자
  • 승인 2015.05.29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백두산 완다그룹 리조트에서 온 가족이 즐거운 시간

【웨딩뉴스팀 김고은 기자】


백두산 완다 리조트 내 웨스틴 호텔. ⓒ백두산 완다그룹 리조트 한국사무소 02-752-6262 www.wandacbs.co.kr
백두산 완다 리조트 내 웨스틴 호텔. ⓒ백두산 완다그룹 리조트 한국사무소 02-752-6262 www.wandacbs.co.kr
백두산 완다 리조트 내 골프장. ⓒ백두산 완다그룹 리조트 한국사무소 02-752-6262 www.wandacbs.co.kr
백두산 완다 리조트 내 골프장. ⓒ백두산 완다그룹 리조트 한국사무소 02-752-6262 www.wandacbs.co.kr
백두산 완다 리조트 내 실외 온천 시설. ⓒ백두산 완다그룹 리조트 한국사무소 02-752-6262 www.wandacbs.co.kr
백두산 완다 리조트 내 실외 온천 시설. ⓒ백두산 완다그룹 리조트 한국사무소 02-752-6262 www.wandacbs.co.kr


올 여름 가족 모두와 함께 즐길 수 있는 새로운 웰빙 여행지를 찾고 있는 이들에게 태초의 원시림 백두산이 인기를 끌고 있다.


수천 년의 자연을 그대로 간직한 백두산 해발 800m는 초호화 복합 단지 백두산 완다그룹 리조트(Wanda White Mountain International Resort)가 들어서 상상 속으로만 그려봤던 백두산에서의 웰빙여행을 현실로 이뤄내고 있다.
 

리조트는 백두산 최초의 럭셔리 복합 단지로, 웨스틴, 쉐라톤, 홀리데이 인 등 글로벌 브랜드 호텔이 모여있다. 총 3500개의 객실을 보유하고 있으며 각 호텔에는 유아부터 12세 아이까지 모두 이용 할 수 있는 키즈클럽이 마련돼 있다. 


최상의 백두산 자연경관을 즐길 수 있는 54홀 골프장, 660석의 대극장, 백두산 천연온천, 병원, 쇼핑센터는 물론 시속 40 km 의 짜릿한 레일 슬라이드, 곤돌라, 페인팅 총 게임 등 가족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여름 레저 액티비티도 마련돼 있다. 


리조트에서 차로 20분 떨어진 곳에는 백두산 서파산문이 있다. 우리나라 제일의 고봉이자 애국가 첫 소절에 흘러 나오는 영롱한 백두산의 천지 장관을 통해 특별하고 의미 있는 순간이 펼쳐진다.


한 여름에도 22도의 선선한 기후를 자랑하는 백두산에서는 낮에는 골프와 백두산 천연 온천수로 스파와 온천욕을 즐기고 백두산 고유 특산물로 만든 요리를 맛보며 여유를 즐길 수 있다. 저녁에는 대극장에서 아이들과 함께 백두산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중국 최고 무예단의 공연을 감상하며 가족 모두가 여행을 통한 힐링을 체험할 수 있다.


백두산 완다그룹 리조트 (Wanda White Mountain International Resort)는 중국 길림성(Jilin)에 위치하고 있다. 백두산에서 가장 가까운 공항인 장백공항까지는 차로 15분 거리이다. 현재 국내 여행객은 인천공항, 김포, 청주, 부산공항에서 국제선을 이용해 연길, 연태, 장춘, 심양 공항를 거쳐 다시 국내선 또는 셔틀버스를 통해 장백공항까지 경유하는 노선을 이용 할 수 있다.


한편 완다그룹(Wanda Group) 은 1988년 설립된 회사로 주요 핵심 4대 산업인 상업 부동산, 관광 산업, 이커머스, 백화점 백화점 사업을 주력으로 성장하고 있는 중국 제 1의 부호 그룹이다. 현재까지 중국 전역에 109개의 고급 복합 상업 단지인 완다 프라자를 운영하고 있다.


관광분야에서는 총 71개의 초호화 럭셔리 브랜드 호텔과 복합 리조트를 설립, 운영하며 중국의 선진관광산업을 선도 하고 있다. 특히 관광산업에 집중적인 투자로 백두산 완다그룹 리조트 성공적으로 오픈했다. 오는 6월 곤명의 시솬반나 복합 리조트가 오픈 예정이며 앞으로도 6개 도시에 완다그룹 직영 복합리조트 오픈이 계획 중이다.

【Copyrights ⓒ 베이비뉴스 기사제보 & 보도자료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