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맘스리뷰] 스토케 유모차 '트레일즈'
[맘스리뷰] 스토케 유모차 '트레일즈'
  • 윤지아 기자
  • 승인 2015.08.03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칸디나비아식 설계로 부모와 아이의 교감 향상시켜

【베이비뉴스 윤지아 기자】

 

자신의 옷이나 신발을 고르는 건 어렵지 않지만, 아이를 태울 유모차를 선택할 땐 수십차례 고민을 하게 된다. 유모차는 아이의 건강과 안전 문제와 직결되기 때문이다. 따라서 어떤 제품이 내 아이에게 잘 맞고 실속 있는 제품인지 꼼꼼히 따져보는 것은 당연하다. 베이비뉴스는 엄마들의 현명한 유모차 구매를 돕기 위해, 제품의 상세한 정보를 알 수 있는 '맘스리뷰'(http://review.ibabynews.com)를 운영하고 있다. 맘스리뷰에 자주 리뷰가 올라오는 유모차 중의 하나인 스토케의 '트레일즈'에 대해 엄마의 마음으로 살펴봤다.


◇ 스토케 브랜드 스토리

 

 

아이를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디자인으로 제작된 스토케 트레일즈. ⓒ스토케
아이를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디자인으로 제작된 스토케 트레일즈. ⓒ스토케

 

 

유아용품 기업으로 잘 알려진 스토케는 노르웨이 피요르드에서 출발해 올해로 설립 83주년을 맞이한 스칸디나비안 브랜드다. 스토케는 아이가 최대한 부모와 밀착돼 교감을 나누고 세상을 인지하며 부모와 아이 모두 편안함과 안정감을 느끼게 된다는 스칸디나비아식 사고 방식을 추구한다.

 

이를 토대로 스토케는 모든 제품을 아이들의 발달을 촉진시키고 부모와 아이간의 교감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설계하고 생산한다.

 
또한 '아이를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디자인'이라는 철학을 가진 스토케는 다른 유모차에 비해 높이가 많이 높다. 아이가 부모와 같은 높이에서 마주 볼 수 있게 디자인 되어 있는 것이다. 이 높이와 자세가 아이에게 가장 안전하고 편안한 자세임은 실제 과학적으로도 증명됐다.

 

부모와 가까이 교감하는 아이는 부모와 단절돼 있는 아이에 비해 안정감과 편안함을 더 크게 느낀다. 스토케의 모든 제품은 부모와 아이가 서로 눈을 맞추는 등의 상호 작용을 통해 교감을 형성할 수 있도록 개발됐다.


◇ 스토케의 핸들링

인체공학적으로 설계된 5단계 회전 핸들은 엄마 아빠의 키에 맞춰 편리하게 조절할 수 있으며 경사면에서의 주행 또한 용이하게 해준다. ⓒ스토케
인체공학적으로 설계된 5단계 회전 핸들은 엄마 아빠의 키에 맞춰 편리하게 조절할 수 있으며 경사면에서의 주행 또한 용이하게 해준다. ⓒ스토케

 

 

스토케 트레일즈는 올해 스토케가 국내시장에 새롭게 출시한 디럭스형 유모차로 '고성능 SUV 유모차'라 불릴 만큼 아웃도어 라이프스타일에 최적화된 기능과 견고한 설계가 특징이며 뛰어난 핸들링을 자랑한다. 인체공학적으로 설계된 5단계 회전 핸들은 엄마 아빠의 키에 맞춰 편리하게 조절할 수 있으며 경사면에서의 주행 또한 용이하게 해준다.


지면에서의 마찰을 흡수하기 위한 큰 사이즈의 공기 주입식 바퀴와 인체공학적으로 설계된 5단계 회전 핸들이 장착되어 도심에서는 물론 거친 지면에서도 안정적인 핸들링이 가능하다.


특히 바퀴는 낙엽, 진흙, 눈 등의 이물질이 쌓이지 않도록 설계되어 캠핑, 트래킹 등의 아웃도어 활동을 즐기는 가족이라면 더욱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 스토케 안전성

 

 

바퀴는 고성능 SUV 유모차답게 외부의 흔들림이나 충격을 흡수해 주는 서스펜션 기능을 채택해 수준 높은 아이 보호 기능을 갖추고 있다. ⓒ스토케
바퀴는 고성능 SUV 유모차답게 외부의 흔들림이나 충격을 흡수해 주는 서스펜션 기능을 채택해 수준 높은 아이 보호 기능을 갖추고 있다. ⓒ스토케


트레일즈는 5점식 안전벨트, 유모차 시트의 발판 높이 조절 기능으로 아이가 편안하고 안정감 있는 자세로 유모차에 앉을 수 있다. 바퀴는 고성능 SUV 유모차답게 외부의 흔들림이나 충격을 흡수해 주는 서스펜션 기능을 채택해 수준 높은 아이 보호 기능을 갖추고 있다.

 

 

◇ 스토케 디자인

 

 

컵홀더를 2개까지 장착 가능해 엄마와 아이의 음료를 모두 편리하게 보관할 수 있다. ⓒ스토케
컵홀더를 2개까지 장착 가능해 엄마와 아이의 음료를 모두 편리하게 보관할 수 있다. ⓒ스토케

 

 

스토케는 업계 최초로 부모와 아이가 눈을 마주볼 수 있는 양대면 방식을 도입할 만큼 부모와 아이의 교감을 촉진하는 제품 개발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스토케의 모든 유모차 모델은 양대면 방식의 시트를 제공하며 트레일즈 역시 수면·휴식·활동 등 총 5가지 시트 포지션을 지원해 아이와 부모간 유대감 형성은 물론 아이의 편안한 휴식과 숙면을 돕는다. 이외에도 트레일즈 시트와 발 받침대는 아이의 성장단계에 따라 세심한 각도 조절이 가능하다.

 

트레일즈는 신생아부터 최대 최대 36개월(15Kg)까지 사용 가능하며 총 무게는 13.6 kg, 스트롤러를 접었을 때 높이, 폭은 각각 95cm, 50cm 이다.


컬러는 블랙, 딥블루, 브라운, 블랙 멜란지, 베이지 멜란지, 퍼플, 레드 등 총 7가지로 구성됐다. 유모차 전용 액세서리인 유모차 스타일 키트를 활용하면 보다 개성 있는 유모차 연출이 가능하다. 스토케의 유모차 스타일 키트는 기존 유모차의 시트커버만 새롭게 교체해 사용할 수 있는 제품으로 다양한 컬러 연출뿐만 아니라 기존에 사용해온 유모차도 새것처럼 사용할 수 있어 유용하다.

 

 

넉넉한 사이즈의 쇼핑 바구니는 방수 처리가 되어있어 오염에 대한 염려가 없다. ⓒ스토케
넉넉한 사이즈의 쇼핑 바구니는 방수 처리가 되어있어 오염에 대한 염려가 없다. ⓒ스토케

 

 

지면에서의 마찰을 흡수하기 위한 큰 사이즈의 공기 주입식 바퀴는 낙엽, 진흙, 눈 등의 이물질이 쌓이지 않도록 설계되어 아웃도어 활동 시 더욱 편리하다. 10kg까지 수납 가능한 넉넉한 사이즈의 쇼핑 바구니는 방수 처리가 되어있어 오염에 대한 염려가 없다. 아울러 컵홀더를 2개까지 장착 가능해 엄마와 아이의 음료를 모두 편리하게 보관할 수 있다.

 

◇ 스토케 구입처


스토케 트레일즈 정품 공식 판매처 및 스토케가 최근 오픈한 공식 온라인 스토어에서 구입 가능하다. 스토케는 현재 공식 판매 업체에서 구입한 정품 유모차에 한해 구입 후 3년간 품질보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 (www.stokke.com)를 참조하면 된다.  


권장소비자가격 174만 원.  

 

*엄마 아빠들의 즐겨찾기 베이비뉴스, 카카오스토리(바로가기)와 페이스북(바로가기)으로도 만나보세요.


【Copyrights ⓒ 베이비뉴스 기사제보 & 보도자료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8길 111 우명빌딩 2~4층
  • 대표전화 : 02-3443-3346
  • 팩스 : 02-3443-3347
  • 맘스클래스문의 : 1599-0535
  • 이메일 : pr@ibabynews.com
  • 발행·편집인 : 소장섭
  • 사업자등록번호 : ​211-88-48112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1331
  • 등록일 : 2010-08-20
  • 일반주간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10138
  • 등록일 : 2011-01-11
  • 저작권자 © 베이비뉴스(www.ibaby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개인정보보호 배상책임보험가입 (10억원보상한도, 소프트웨어공제조합)
  • Copyright © 2020 베이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ibaby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