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난임부부 시술비 지원사업 확대
강동구, 난임부부 시술비 지원사업 확대
  • 윤정원 기자
  • 승인 2019.08.19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연령기준 폐지, 시술비 지원횟수 확대

【베이비뉴스 윤정원 기자】

난임부부 시술비 지원의 연령기준을 폐지하고 지원횟수를 총 17회까지 확대한 강동구. ⓒ강동구
난임부부 시술비 지원의 연령기준을 폐지하고 지원횟수를 총 17회까지 확대한 강동구. ⓒ강동구

서울 강동구(구청장 이정훈)는 지난달부터 아이를 갖기 원하는 난임부부의 의료비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난임부부 시술비 지원의 연령기준을 폐지하고 지원횟수를 총 17회까지 확대하여 지원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기준중위소득 180% 이하 난임부부에게 시술비 본인부담금 또는 비급여 일부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기존에는 여성 연령 기준 만 44세 이하의 난임부부에게만 시술비를 지원했으나 이제는 연령에 상관없이 시술비를 지원 받을 수 있으며 또한 지원횟수도 체외수정시술 ▲신선배아 7회 ▲동결배아 5회 ▲인공수정시술 5회까지 늘어난다.

만 44세 이하 기존 회차(신선배아 1~4회, 동결배아 1~3회, 인공수정 1~3회) 시술자는 최대 50만원까지, 만 45세 이상인 자와 이번에 확대되는 부분은 시술당 최대 40만 원까지 지원된다.

신청은 반드시 시술 전에 해야 하며 정부가 지정한 난임 치료 시술 기관에서 발급 받은 난임진단서와 신분증을 지참하여 강동구 보건소로 방문 신청하면 된다.

이와 함께 강동구에서는 고위험 임산부에 대한 의료비 지원도 확대 시행 중이다. 고위험 임산부 의료비 지원 대상 질환은 조기진통, 분만 관련 출혈 등 기존 11종에서 고혈압, 다태임신, 당뇨병 등이 추가되어 총 19종으로 확대됐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이번 시술비 지원 확대로 더 많은 부부가 난임 시술비를 지원 받아 경제적 부담을 덜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건강한 임신과 출산을 위한 행정서비스를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난임부부 시술비 및 고위험 임산부 의료비 지원과 관련하여 보다 자세한 사항은 강동구보건소 건강증진과로 문의하면 된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