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루성피부염증상 치료만큼 중요한 생활관리... 주의해야 할 점은?
지루성피부염증상 치료만큼 중요한 생활관리... 주의해야 할 점은?
  • 윤정원 기자
  • 승인 2019.09.02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체질에 맞는 식이요법과 올바른 생활습관 유지 필요

【베이비뉴스 윤정원 기자】

직장인 여성 정 씨는 요즘 피부트러블이 심해져 고민이다. 평소에도 피부가 좋은 편은 아니었지만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그 증상은 더 심해졌다. 얼굴뾰루지, 두피뾰루지 등의 증상은 물론 비듬도 많아졌다. 얼굴이 늘 붉게 달아올라있는 안면홍조증상도 심했다. 단순히 피부가 안 좋아 보이는 것을 넘어 지저분한 인상까지 만드는 이런 증상들 탓에 정 씨의 스트레스는 극에 달해 있다.

피부에 조금만 트러블이 올라와도 많은 신경을 쓰게 된다. 이렇게 얼굴이나 두피는 숨기기 어려운 부위이기에 여드름이나 홍조, 각질이나 비듬 증상이 나타날 때면 스트레스를 많이 받게 된다. 이런 증상들이 일시적인 현상이라면 크게 문제되지 않겠지만, 지루성피부염 을 나타내는 증상들이라면 문제가 될 수 있다.

지루성피부염은 피부 질환 중에서도 가장 치료가 까다로운 질환이다. 증상들은 모두 보이는 곳에 나타나지만 근본원인은 보이지 않는 곳에 있기 때문이다. 대부분 지루성피부염 원인을 단순 피지선만의 문제로 생각하는데 진짜 지루성피부염 원인은 열대사장애라는 것이 전문가의 설명이다.

지루성피부염증상에 대한 도움말을 제공한 경희샘한의원 구재돈 원장. ⓒ경희샘한의원
지루성피부염증상에 대한 도움말을 제공한 경희샘한의원 구재돈 원장. ⓒ경희샘한의원

경희샘한의원 구재돈 원장은 “지루성피부염증상 완화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근본적인 원인을 치료하는 것과 함께 지루성피부염 생활관리”라며 “지루성피부염의 원인인 열대사장애는 우리 몸 안에서 전신으로 순환해야 될 열이 순환 장애를 겪는 것을 말한다. 이렇게 열대사장애가 일어나게 되면 가장 먼저 피지 분비가 활발한 얼굴 그리고 두피 쪽으로 열이 뭉치게 된다. 이렇게 상체 위로 열이 뭉치면서 피부를 자극하게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구 원장은 “자극을 받은 피부에는 결국 다양한 증상들이 나타나게 된다. 이 때 나타난 증상들이 바로 지루성피부염, 지루성여드름 그리고 지루성두피염이다. 따라서 만약 지루성피부염 치료를 시작하고자 한다면 반드시 원인인 열대사장애를 해결할 수 있는 방향으로 시작해야 한다. 원인을 해결해주지 못하면 증상은 계속해서 반복될 수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열대사장애의 원인별 진단, 피부타입 분류 결과에 따라 환자에 따라 개별 한약처방과 약침치료, 지루성피부염 생활관리 지도 등이 필요하다는 것. 경희샘한의원 측에 따르면 특히 지루성피부염 한약은 환자의 증상과 기타 특이사항에 따라 처방되며, 열대사장애를 해소하고, 몸속의 기혈을 바로 잡아 지루성피부염 재발률도 낮출 수 있도록 힘쓴다.

피부를 재생시키기 위한 침치료가 있고, 약침치료는 몸의 면역력을 높이고 피부염증을 줄여주는 작용을 할 수 있고 빠른 흡수력과 효과를 보일 수 있다. 

구 원장은 “치료와 함께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체질에 따른 식이요법, 홈케어 치료 및 올바른 생활습관 유지이다. 지루성피부염 원인 해소를 위한 치료와 함께 기본적으로 지켜야 할 사항 들이다. 보다 구체적인 것은 의료진의 안내에 따라 주의해야 할 점 등 보다 정확한 정보를 얻는 것이 좋다. 지루성피부염은 만성화되기 쉬운 피부질환인 만큼 의심스러운 증상이 있다면 증상이 더 심해지기 전에 바로 치료를 시작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