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이면 고향 더 그리운 결혼이주여성... 다문화 가정폭력 검거, 최근 5년새 10배 급증
명절이면 고향 더 그리운 결혼이주여성... 다문화 가정폭력 검거, 최근 5년새 10배 급증
  • 윤정원 기자
  • 승인 2019.09.11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2014~2018년 최근 5년간 다문화 가정폭력 약 4000여건 검거

【베이비뉴스 윤정원 기자】

인재근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여성가족위원회 위원)이 여성가족부, 경찰청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다문화 가정폭력 실태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1일 밝혔다.

가족이 모여 정을 나누는 명절이면 고향이 더 그리운 사람들이 있다. 결혼이주여성도 그 중 하나다. 2015년 29만 9241가구였던 다문화가정은 2016년 처음으로 30만 가구를 넘긴 후 2018년 33만 4856가구까지 꾸준히 증가했다. 이처럼 다문화가정은 점점 우리 사회의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이들 가정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서는 보다 많은 관심과 노력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인재근 의원에 따르면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최근 5년간 다문화 가정폭력 검거건수는 총 3993건으로 4천 건에 육박했다. 특히 지난해에는 1273건이 발생해 하루 평균 3.5건 이상 검거된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지역별로는 경기(1736건), 서울(712건), 전남(201건), 인천(185건), 경북(144건) 순으로 집계됐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4년 132건, 2015년 782건, 2016년 976건, 2017년 839건, 2018년 1273건이었다. 5년 사이 10배 이상 급증한 수치다. 이러한 증가세에 따라 전체 가정폭력 검거건수에서 다문화 가정폭력 검거건수가 차지하는 비율도 매년 늘어났다. 2014년에는 0.7%에 불과던 비율이 2018년에는 3.0%까지 올랐다.

인재근 의원은 “최근 국가인권위원회 조사에 따르면 국내 결혼이주여성 중 약 42.1%가 가정폭력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하지만 국적 취득 문제 등으로 인해 상당수가 신고를 꺼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가정폭력 신고를 하더라도 주변에 친척이나 지인이 없어 격리보호가 어려운 측면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여성가족부와 경찰청은 다문화 가정폭력에 대한 통계를 보다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신변보호를 요청한 결혼이주여성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등 실태를 개선하기 위한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